브라이슨 디섐보(28·미국·사진)가 9일(한국시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웰스 파고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거둔 성적 3언더파 68타. 그의 이름값에 비하면 뛰어난 결과는 아니지만 이 성적은 적잖은 비용을 들여 거둔 값진 결과다. 비행기로 왕복 6시간이 넘는 거리를 하루만에 오가며 힘들게 참여해 얻어낸 성적이기 때문이다.

디섐보는 이날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퀘일 할로 클럽(파71·7521야드)에서 열린 3라운드가 끝난 뒤 "1600㎞ 떨어진 텍사스주 댈러스 집에 다녀왔다"고 털어놨다. 전날 2라운드에서 3오버파 74타를 쳐 이틀 합계 2오버파를 적어낸 뒤 컷 탈락을 확신하고 자가용 비행기로 댈러스 집으로 돌아갔던 것. 하지만 집에 도착한 뒤 컷을 통과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컷 통과 기준 타수가 자신이 예상했던 1오버파가 아닌 2오버파였기 때문이다.

디섐보는 대회장으로 돌아가기 위해 급하게 자가용 비행기 조종사에게 연락했지만 비행이 어렵다는 답이 돌아왔다. 다행히 다른 조종사와 연락이 닿았고 급하게 돌아온 결과 3라운드가 열리는 현지 날짜 토요일 오전 2시45분 댈러스 공항을 이륙했다. 디섐보가 샬럿 공항에 내린 시간은 오전 6시20분. 퀘일 할로 클럽에는 오전 7시 50분에 도착했다.

오전 8시 10분인 티타임을 가까스로 맞춘 디섐보는 장거리 비행에다 몸도 제대로 풀지 못한 채 3라운드 경기에 올랐다. 그럼에도 전날보다 좋은 성적을 내면서 공동 23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그는 "쉬운 하루가 아니었다"면서도 "훌륭한 결정을 내렸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3라운드는 키스 미첼(29·미국)이 5타를 줄이면서 중간합계 9언더파, 204타로 단독 선두에 올랐다. 이어 로리 매킬로이(32·북아일랜드)와 게리 우들랜드(37·미국)는 각각 3언더파, 1언더파를 기록해 중간합계 7언더파 206타로 공동2위로 추격 속도를 높였다.

조수영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