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엇, 컷 탈락이 아니라고?'…3시간 비행기 타고 다시 온 디섐보

' />

브라이슨 디섐보(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웰스 파고 챔피언십 3라운드를 앞두고 비행기로 왕복 6시간이 넘는 거리를 오가는 촌극을 벌여 화제가 됐다.

9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 할로 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3언더파 68타를 친 디섐보는 1천600㎞ 떨어진 텍사스주 댈러스의 집에 다녀왔다고 털어놨다.

디샘보가 밝힌 전말은 이렇다.

전날 2라운드에서 3오버파 74타를 쳐 이틀 합계 2오버파를 적어낸 디섐보는 컷 탈락한 줄 알고 짐을 싸서 자가용 비행기로 댈러스 집으로 돌아갔다.

대회가 열린 퀘일 할로 클럽에서 댈러스의 디샘보의 집까지는 1천600㎞가 넘는 먼 거리다.

집에 도착한 디샘보는 컷을 통과했다는 사실을 전해 들었다.

컷 통과 기준 타수가 자신이 예상했던 1오버파가 아닌 2오버파였다.

퀘일 할로 클럽으로 돌아가기로 마음먹은 디섐보는 자가용 비행기 조종사에게 연락했지만, 비행이 어렵다는 답을 들었다.

포기하지 않은 디섐보는 다른 조종사를 물색했다.

연락이 닿은 조종사와 함께 부랴부랴 비행 준비에 나선 끝에 디섐보는 3라운드가 열리는 현지 날짜 토요일 오전 2시45분 댈러스 공항을 이륙했다.

샬럿 공항에 내린 시간은 오전 6시20분. 차를 몰고 퀘일 할로 클럽에는 오전 7시 50분에 도착했다.

오전 8시 10분인 티타임을 가까스로 댄 디섐보는 장거리 비행에다 몸도 제대로 풀지 못한 채 3라운드 경기에 나섰지만, 3타를 줄여 공동 23위로 뛰어올랐다.

디섐보는 "쉬운 하루가 아니었다"면서도 "훌륭한 결정을 내렸다고 생각한다"고 장거리 비행을 마다치 않고 대회에 복귀한 보람을 만끽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