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희, GS칼텍스 매경오픈 3연패 시동…1R 2언더파 공동 5위(종합)

이태희(37)가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메이저급' GS 칼텍스 매경오픈(총상금 12억원) 사상 첫 3연패를 향해 무난한 첫걸음을 내디뎠다.

이태희는 6일 경기도 성남 남서울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2언더파 69타를 쳤다.

5언더파 66타로 선두에 나선 박경남(37)에게 3타 뒤진 공동 5위.
"첫날 스코어로는 만족한다"는 이태희의 자평처럼 첫 단추를 잘 끼운 셈이다.

올해 40회째를 맞은 GS 칼텍스 매경오픈에서 지금까지 3년 연속 우승을 거둔 선수는 없다.

2년 연속 우승도 2019년과 작년에 우승한 이태희가 처음이었다.

또 이태희를 포함해 5명이 2차례 우승했지만, 3번 우승한 선수도 아직 없다.

대회 사상 첫 3연패와 통산 3승에 동시에 도전하는 이태희는 "주변에서 자꾸 얘기하니까 부담을 느끼는 건 사실"이라면서도 "남서울CC가 한순간도 방심할 수 없는 코스라 경기 중에는 의식하지 않게 된다"고 말했다.

버디 2개에 보기를 하나도 적어내지 않은 이태희는 "무엇보다 보기 없는 경기를 했다는 게 만족스럽다"고 밝혔다.

이날 이태희는 샷은 썩 좋지는 않았지만 그린 플레이가 돋보였다.

퍼트 개수가 26개에 불과했고, 10개 홀을 한 번의 퍼트로 마무리했다.

내리막 퍼트를 남기지 말라는 남서울CC 그린 공략 공식을 따른 결과다.

이태희는 "남서울CC에서 경험이 적지 않지만, 이번 대회를 앞두고 남서울CC 클럽 챔피언과 연습 라운드를 자주 하면서 다시 한번 코스 특성을 파악했다"고 말했다.

이태희는 "남은 사흘 동안 (좋은 성적을 내서) 매일 이렇게 인터뷰를 하고 싶다"고 대회 3연패에 대한 의욕을 숨기지 않았다.

2004년 코리안투어에 데뷔했지만, 시드를 잃었다가 다시 따기를 반복하면서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했던 박경남은 버디만 5개를 잡아내 깜짝 선두에 나섰다.

박경남은 KPGA 회원 번호 3번인 박명출 전 한국프로골프협회장의 재종손이고 부친(박연태), 형(박준성) 모두 KPGA 프로인 골프 가족의 일원이다.

2017년 박재경이라는 이름에서 개명했다는 박경남은 "미들 아이언을 잘 치는데 남서울CC와 잘 맞는 것 같다.

어제까지 퍼트에 애를 먹어 마음을 비웠더니 결과가 좋았다"면서 "1차 목표인 컷 통과를 한 뒤에 다음 목표를 설정하겠다"고 말했다.

이동하(39), 김비오(31), 서형석(24) 등이 4언더파 67타를 쳐 박경남을 1타차로 추격했다.

2016년, 2018년 두 차례 GS칼텍스 매경오픈을 제패해 이태희와 통산 3승 선점 경쟁을 벌이는 박상현(39)은 1언더파 70타를 적어내 공동 15위로 첫날을 마쳤다.

박상현은 "앞으로 그린은 더 빨라지고 더 단단해질 것"이라면서 "1라운드는 탐색전으로 보면 맞다.

특히 4라운드 경기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KPGA 군산CC오픈 우승자 김동은(24)은 1오버파 72타로 첫날을 보냈고 개막전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 챔피언 문도엽(30)은 5오버파 76타로 부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