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전지훈련장 활용…골프박물관·명예의 전당 조성
KLPGA 골프타운, 전남 영암에 들어선다…메이저대회 유치

국제적 수준의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골프타운'이 전남 영암에 들어선다.

국제적 수준의 메이저대회 유치는 물론 프로선수들의 교육·전지훈련장으로 활용하고, 일반인들에게는 다양한 골프 체험프로그램도 제공하는 골프레저타운으로 조성한다.

전남도는 2일 사우스링스 영암 컨트리클럽에서 KLPGA와 협력해 영암 기업도시 삼호지구에 'KLPGA 골프레저타운'을 조성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전남도와 KLPGA는 현재 조성 중인 영암 삼호지구 골프장을 메이저대회 개최에 적합한 국제적 수준의 골프장으로 만들어 'KLPGA 공식 골프장' 명칭을 사용하고 매년 KLPGA 공식대회를 열 계획이다.

골프장 인근에 골프 아카데미와 연습장을 만들어 KLPGA 회원들의 교육과 전지 훈련장으로 사용하고 골프 지망생과 일반인에게도 개방한다.

골프 발상지인 영국 스코틀랜드의 세인트앤드류 골프박물관을 벤치마킹한 골프특화 박물관과 KLPGA 명예의 전당을 건립해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하기로 했다.

KLPGA는 연수원과 레저시설을 결합한 복합레저공간인 'KLPGA 플라자'를 건립해 국내외 골프선수와 지망생,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교육연수와 골프 레저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영암 삼호지구 골프장에서 메이저 골프대회를 열고, 특히 골프특화 협력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영암 기업도시의 명품 골프장에 KLPGA의 브랜드와 명성을 더해 세계적인 골프레저타운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KLPGA 골프타운, 전남 영암에 들어선다…메이저대회 유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