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오픈·US여자오픈 "백신 맞거나 음성 증명한 관중만 입장 허용"
PGA 투어 "백신 안 맞은 선수는 코로나19 검사 비용 내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올여름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선수들에게는 코로나19 검사 비용을 청구할 방침이다.

백신을 접종한 선수들은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아도 된다.

AP통신에 따르면, PGA 투어는 20일(한국시간) 이러한 내용을 담은 메모를 선수들에게 전달했다.

AP통신은 PGA 투어가 대회에 뛰려면 백신을 맞아야 한다는 의미를 전달하며 선수들에게 백신 접종을 강력히 권고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PGA 투어는 코로나19로 중단됐던 일정을 지난해 6월 재개하면서 선수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해왔다.

검사 비용은 PGA가 부담했다.

PGA는 6월 말 코로나19 검사를 중단할 계획이다.

구체적인 날짜를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이나 로켓 모기지 클래식 이후가 될 전망이다.

6월 말 이후 대회에 참가하려는 선수들은 유전자 증폭(PCR) 검사 음성을 증명해야 한다.

PGA 투어는 6월 이후에도 주기적인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며, 의료상 이유로 백신을 맞지 못한 선수에게는 검사 비용을 변상해주겠다고 밝혔다.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14일이 지난 선수는 코로나19 검사 대상에서 제외되면,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가이드라인에 따라 마스크 없이 소규모 모임을 가질 수 있다.

하지만 대회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을 해야 한다.

백신을 맞고 코로나19 양성인 사람과 밀접 접촉을 했다면 증상이 있는 경우에만 자가격리를 한다.

PGA 투어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승인한 효과가 높은 두 가지 백신'으로 화이자와 모더나를 제시했지만, 존슨앤드존슨이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사람도 정기 검사 대상에서 제외된다고 덧붙였다.

미국골프협회(USGA)는 메이저 골프 대회인 US여자오픈과 US오픈에 관중을 제한적으로 받겠다면서 "백신을 맞았거나 코로나19 음성 결과를 증명하는 사람"에게 입장을 허용한다고 발표했다.

USGA는 캘리포니아주 보건 당국과 협의해 이러한 방침을 내놓았다.

US여자오픈은 6월 4∼7일 샌프란시스코 올림픽 클럽에서, US오픈은 18∼21일 샌디에이고 토리파인스에서 열린다.

하지만 백신을 맞았더라도 팬, 스태프, 봉사자들은 대회에서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해야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