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장료, 카트 사용료 올려"
적자 골프장도 급감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로 실외 스포츠가 인기를 끌고 있다. 호황을 맞은 골프장은 지난해 사상 최고 수준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20일 한국레저산업연구소가 금융감독원에 제출된 국내 골프장의 감사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257개 골프장의 지난해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31.6%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2009년 24.1% 이후 사상 최고치다. 골프장 영업이익률은 2009년부터 2018년까지 20%가 되지 않았다. 이후 2019년 22.5%로 10년 만에 20%를 넘어선 뒤 작년에는 30%를 넘어섰다.

특히 대중 골프장 영업이익률은 지난해 40.4%로 집계돼 말 그대로 코로나19 특수를 누린 것으로 확인됐다. 회원제 골프장 영업이익률도 18.1%로 나타나 2010년(11.8%) 이후 가장 높았다.

이는 지난해 상장 기업 평균 영업이익률이 5.5%를 기록한 것에 비하면 괄목할 만한 수준이다. 매출액을 살펴보면, 대중골프장은 전년보다 21.2% 증가했고 회원제 골프장은 13.7% 늘었다.

레저산업연구소 측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수요가 급증한 골프장이 입장료와 카트 사용료 등을 크게 올렸다"며 "매출과 영업이익률이 다 같이 상승하게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적자를 내던 골프장도 급감했다. 2019년 회원제 골프장 90곳 가운데 30곳이 적자를 냈지만, 지난해 적자를 낸 곳은 13곳에 불과했다. 적자 대중제 골프장은 7곳에서 2곳으로 줄었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