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태, 일본프로골프투어 출전 중 코로나19 확진

김경태(35)가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2021년 개막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돼 기권했다.

김경태 소속사인 신한금융 관계자는 17일 "김경태가 어제 일본에서 코로나19 검사에 양성 반응을 보여 대회를 포기했다"고 전했다.

김경태는 16일 일본 미에현의 도켄 다도 컨트리클럽 나고현(파71)에서 열린 JGTO 도켄 홈 메이트컵 2라운드를 앞두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김경태는 대회장에 입장하며 발열 검사를 받을 때 체온이 38도가 넘게 나왔다.

인근 병원에서 받은 1차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말했다.

김경태는 침으로 하는 2차 검사에서도 다시 확진 판정이 나와 인근 병원에서 대기 중이며, 대회 가이드라인에 따라 격리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김경태는 열이 39도까지 오르내리는 등 고열 증상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김경태는 지난달 28일 일본으로 가기 전에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음성을 확인했고, 일본에서 2주 격리를 마치고 다시 받은 검사에서도 음성이 나왔다.

김경태와 접촉한 것으로 추정되는 박은신(31)도 기권했다.

일본 데일리스포츠는 김경태의 확진 소식을 전하며 도켄 홈 메이트컵이 3라운드를 중단한 채 골프장 방역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김경태는 2016년 도켄 홈 메이트컵 우승을 비롯해 2019년 카시오 월드오픈 우승까지 일본에서 통산 14승을 기록했다.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는 6승을 올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