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터에 화풀이 김시우, 3번 우드로 퍼트…"퍼터 질문은 사양"

김시우(26)가 제85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2라운드 15번 홀부터 3번 우드로 퍼트했다.

김시우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7천475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3언더파 69타를 쳤다.

선두에 3타 뒤진 공동 6위로 상위권을 달리는 김시우는 이날 15번 홀(파5)부터 3번 우드로 퍼트하는 장면을 연출했다.

그가 퍼터 대신 페어웨이 우드로 퍼트한 것은 경기 도중 퍼터에 '화풀이'를 했기 때문이다.

김시우는 11번 홀(파4)부터 퍼트가 계속 조금씩 빗나갔다.

11번 홀 6m 버디 퍼트가 오른쪽으로 살짝 비껴갔고, 12번 홀(파3)도 비슷한 거리의 버디 퍼트를 놓쳤다.

13번 홀(파5)에서는 버디를 잡았지만 약 3.5m 이글 퍼트가 왼쪽으로 살짝 빗나간 결과였다.

게다가 14번 홀(파4)에서는 약 1.5m 짧은 파 퍼트가 홀을 돌아 나오자 김시우의 기분이 더 상했다.
퍼터에 화풀이 김시우, 3번 우드로 퍼트…"퍼터 질문은 사양"

결국 김시우의 화는 15번 홀(파5)에서 폭발했다.

김시우는 전날 15번 홀에서 공을 한 차례 물에 빠트리며 보기를 기록한 곳이기도 하다.

이 홀에서 세 번째 샷이었던 그린 주위 칩샷이 홀을 다소 지나쳐 가자 김시우는 퍼트하기 전에 퍼터를 한 차례 바닥에 내리쳤고 이 과정에서 퍼터가 손상돼 3번 우드로 잔여 홀 퍼트를 해야 했다.

다행히 김시우는 남은 홀들을 모두 파로 막았다.

경기를 마친 뒤 인터뷰에서 김시우는 "남은 홀들에서 모두 짧은 퍼트만 남아 다행이었다"며 "그나마 운이 따른 셈"이라고 말했다.

그는 "14, 15번 홀에서 칩샷이 모두 뜻한 대로 되지 않아 다소 실망스러웠다"고 "코스에서 이런 행동을 한 것은 처음"이라고 밝혔다.

김시우는 샌드웨지 대신 3번 우드로 퍼트한 이유를 묻는 말에 "샌드웨지로는 스핀을 컨트롤하기 쉽지 않은데 이런 빠른 그린에서는 더욱 그렇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16번 홀(파3)에서는 약 4.5m 버디 퍼트가 들어갈 뻔하기도 했다.

'다른 퍼터를 갖고 있느냐'는 물음에는 "그와 관련된 질문에는 답하고 싶지 않다"고 양해를 구하기도 했다.

김시우는 "어릴 때부터 마스터스나 다른 메이저 대회를 보면서 자랐는데 이렇게 상위권에 올라 있어 영광"이라며 "대회 마지막 날까지 상위권을 유지하고 싶다"고 의욕을 내보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