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1월 대회서 더스틴 존슨에 5타차로 준우승
마스터스 앞둔 임성재 "올해도 10위 안에 들고싶다"

"우승한다면 꼭 마스터스에서 하고 싶습니다."

지난해 첫번째 마스터스 출전에서 준우승하며 세계 골프계를 놀래켰던 임성재(23·사진)가 또 한번의 파란을 준비하고 있다. 그는 7일(한국시간) PGA와 인터뷰를 갖고 "올해도 10위 이내 등 상위권 성적을 내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마스터스 토너먼트는 오는 8일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내셔널GC에서 열린다. 77년 전통을 자랑하는 메이저 대회로 PGA 투어 중에서도 최고의 대회로 꼽힌다. 임성재는 이번 마스터스에서 1,2라운드에 패트릭 팬틀레이(미국), 매튜 피츠패트릭(잉글랜드)와 27조로 출전한다.

임성재는 지난해 11월 열린 마스터스에서 캐머런 스미스(호주)와 함께 공동2위를 기록했다. 역대 아시아 선수 중 최고 성적이다. 우승자인 더스틴 존슨(미국)과는 5타차로 경기를 마감했다. 그는 아시아 국적 최초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신인상을 받는 등 최초 기록을 써내려가고 있다.

마스터스는 통상 4월에 열리지만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여파로 처음으로 11월에 치러졌다. 올해는 원래대로 4월로 돌아오면서 5개월만에 다시 열린다. 그는 인터뷰에서 "작년 대회에서 상위권에 계속 있었다는 게 너무 신기했고, 마지막 날 존슨과 함께 경기한 것도 기억에 많이 남았다"며 "어릴 때부터 본 오거스타 내셔널 코스를 직접 밟았다는 사실이 뿌듯한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세계 정상급 선수들과의 경쟁에서 준우승을 기록한 것은 강한 자신감을 심어줬다. 임성재는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한때 존슨을 1타 차로 따라잡기도 했다. 그는 "지난해 마지막 날 선두에 1타 차가 됐을 때만 해도 '오늘 진짜 우승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준우승 이후 앞으로 메이저 대회에서도 충분히 우승 경쟁을 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임성재는 두번째 출전에서 또다른 도전을 직면하게 됐다. 바로 패트런의 존재다. 지난해 마스터스는 코로나19 때문에 무관중 경기로 열렸다. 올해는 일부 패트런의 입장이 허용된다. 그는 "올해는 관중이 있으니까 작년보다 더 떨리지 않을까 생각된다"면서도 "올해도 작년만큼 성적이 나면 좋겠지만 그래도 비슷하게 10위 이내 등 상위권 성적을 내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임성재는 한국 시간으로 9일 오전 2시 24분 패트릭 캔틀레이(미국), 매슈 피츠패트릭(잉글랜드)과 함께 1라운드를 시작한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