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렌터카 여자오픈…최혜진·장하나·유해란·조아연 등 출전
겨울잠 깨는 한국 여자골프…8일 제주에서 시즌 개막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가 겨울잠에서 깨어나 역대 최다 상금 규모의 2021년 시즌을 시작한다.

오는 8일부터 나흘 동안 제주도 서귀포 롯데 스카이힐 제주 컨트리클럽 스카이·오션 코스(파72)에서 열리는 롯데 렌터카 여자오픈(총상금 7억원)이 개막전이다.

해마다 따뜻한 해외에서 시즌 개막전을 먼저 치르고 국내 개막전으로 삼았던 이 대회는 올해는 시즌 첫 대회가 됐다.

KLPGA투어는 올해 287억원의 상금을 내걸고 31개 대회를 치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확진자 1명 없이 18개 대회나 치르는 내공을 발휘했던 KLPGA투어는 코로나19 사태가 채 진정되지 않았지만, 2019년보다 더 규모를 키웠다.

올해 예정된 31개 대회는 2016년 32개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많고, 총상금은 역대 최다였던 2019년 253억원보다 무려 34억원이 늘었다.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취소했던 대회가 모두 올해는 정상 개최를 약속했고, 대부챔피언십과 뉴트리 에버콜라겐 챔피언십, 동부건설 한국토지신탁 챔피언십 등이 신설됐다.

올해 KLPGA투어에서 최대 관심사는 최혜진(22)의 대상 4연패와 상금왕 복귀 여부다.

최혜진은 신인이던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연속 대상을 받았다.

역대 4번째 대상 3연패를 이룬 최혜진은 지난해 연말 대상 시상식에서 2021년 목표로 대상 4연패라고 밝혔다.

KLPGA투어에서 대상 4연패는 누구도 이루지 못한 새로운 경지다.

대상 경쟁에서는 꾸준한 상위권 성적이 관건이다.

컷 탈락이 거의 없고 출전할 때마다 어김없이 10위 이내에 이름을 올리는 최혜진에게 유리하다.

강도 높은 겨울 훈련을 소화한 최혜진은 대상 4연패에 그치지 않고 상금왕, 최저타수 1위, 다승왕 등 KLPGA투어 석권을 다시 한번 노린다.

그는 2018년에 상금왕 등 개인 타이틀을 모조리 독식한 바 있다.

관록의 장하나(29)는 최혜진의 강력한 대항마로 꼽힌다.

현역 KLPGA투어 선수 최다승(13승)에 통상 상금 1위(47억5천391만원) 장하나는 통산 상금 50억원 돌파를 예약했다.

지난해 상금랭킹 2위에 오른 '10년 차 같은 2년 차' 유해란(20)은 올해 KLPGA투어 1인자 자리를 놓고 본격적인 경쟁에 뛰어들 태세다.

데뷔 이후 꾸준한 활약을 펼치며 꼬박꼬박 우승 횟수를 늘리며 '중견'으로 성장하는 이소영(24), 이다연(24), 박민지(23) 등도 올해는 '여왕' 자리를 탐낸다.

3년 차를 맞은 2000년 동갑 트리오 박현경, 임희정, 조아연의 경쟁도 흥미진진한 볼거리다.

나란히 통산 2승씩을 올린 셋은 올해 3승 고지 선착을 넘어 KLPGA투어 장악을 놓고 뜨거운 각축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혜성처럼 등장해 2승을 올린 새로운 강자 안나린(26)의 활약도 눈여겨봐야 한다.

작년 상금왕과 최저타수 1위를 차지한 김효주(26)와 한국여자오픈 우승자 유소연(31), 단 2차례 대회에서 뛰고도 6천만 원이 넘는 상금을 가져간 김세영(28) 등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선수들이 모두 미국으로 복귀한 것도 올해 KLPGA투어 판도에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시즌 개막전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에서도 가장 유력한 우승 후보는 최혜진이다.

최혜진은 대회가 열리는 롯데 스카이힐 제주 컨트리클럽 구석구석이 손바닥이다.

아마추어 때부터 이곳에서 열린 이 대회와 롯데 칸타타 오픈에 단골로 출전했고, 시즌을 앞둔 마무리 실전 훈련 장소는 늘 이곳 롯데 스카이힐 제주 컨트리클럽이기 때문이다.

다만 아마추어 때 4위 두 번뿐이고 우승한 경험이 없다.

후원사 롯데가 주최하고 롯데 소유 코스에서 치르는 대회에서 잘해야 한다는 부담을 떨치는 게 급선무라는 진단이다.

지난해 코로나19 때문에 열리지 못해 2019년 우승자 조아연이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

조아연은 신인으로 맞은 시즌 두 번째 대회인 롯데렌터카 여자오픈 우승으로 벼락스타가 됐고, 여세를 몰아 신인왕까지 거머쥔 좋은 추억이 있어 작년의 부진을 떨쳐내고 다시 도약할 기회다.

유해란과 장하나를 비롯한 강자들은 모두 개막전 우승을 벼르고 출사표를 냈다.

2019년 이 대회에서 조아연에 이어 2위를 차지했고, 같은 코스에서 열린 2018년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에서 KLPGA 투어 54홀 최다 언더파· 최소타(23언더파 193타) 기록을 세웠던 조정민(27)의 존재감도 또렷하다.

롯데 소속으로 롯데 스카이힐 제주 컨트리클럽을 홈 코스로 쓰는 2018년 다승왕 이소영과 2018년 이 대회 챔피언 김지현(30)도 주목할 만하다.

제주에서 골프를 익힌 안나린도 주목을 받지 못하던 무명 시절에도 이 대회에서는 좋은 성적을 냈던 터라 개막전 우승을 노린다.

우승하려면 경쟁 선수뿐 아니라 변덕이 심해 수시로 강풍과 뚝 떨어지곤 하는 기온 변화 등 제주 날씨를 극복해야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