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레로 텍사스오픈 18언더 정상
12언더 공동선두로 최종일 출발
6타 줄이며 호프먼 2타차 제쳐
28세 前 12승 올린 5번째 선수

'차세대 황제' 타이틀 다시 가동
최근 막판 경쟁서 무너지는 수모
쇼트 게임 등 '승부사 본능' 회복
"슬럼프 벗은 기념비적 우승 기뻐"
그저 그런 선수로 전락하는 듯했던 ‘골든보이’ 조던 스피스(28·미국)가 부활했다. 고향인 미국 텍사스에서 1351일간의 침묵을 깼다. 5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TPC 샌안토니오 오크스 코스(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발레로 텍사스오픈(총상금 770만달러) 최종 라운드에서다.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친 그는 나흘 합계 18언더파 270타를 기록해 우승했다. 상금은 138만6000달러(약 15억6000만원). 스피스는 “기념비적인 우승”이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길었던 슬럼프…82전83기로 일군 우승컵
스피스의 이날 우승은 2017년 7월 디오픈(브리티시오픈) 이후 3년9개월 만이다. 그간 스피스는 82개 대회에 참가했으나 우승컵을 들지 못했고, 83번째 도전 끝에 기나긴 슬럼프의 늪에서 벗어났다.

통산 12승째. 만 28세 이전에 투어 12승을 기록한 건 지금까지 필 미컬슨, 타이거 우즈, 저스틴 토머스(이상 미국),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 4명뿐이다. 스피스는 “다시는 정상에 오르지 못할 것이라는 생각도 했다”며 “그래서 이번 우승이 그 어느 때보다도 특별하다”고 털어놨다.

스피스는 데뷔 3년 만인 2015년 마스터스와 US오픈을 제패하며 우즈를 이을 ‘차세대 황제’로 불렸다. 그랬던 그가 급격히 추락한 가장 큰 원인은 손목 부상이다. 그는 최근 인터뷰에서 슬럼프와 관련해 “손목 통증을 줄이기 위해 그립과 스윙에 보상 동작을 하다 보니 스윙이 망가졌다”고 고백했다. 칼을 대지 않기 위해 노력한 게 긴 부진으로 이어진 셈이다.

부진이 길어지면서 1위였던 세계랭킹도 한때 92위까지 밀렸다. 스피스는 절실했다. 12세 때부터 함께한 캐머런 맥코믹 코치에게 양해를 구하고 다른 코치에게 조언을 얻을 정도였다. 스피스는 “자신감을 잃을 때마다 긍정적인 생각을 했고 세계 최고 수준의 도움을 받아 다시 일어설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되찾은 ‘우승 사냥꾼’ 본능
한 번 기회를 잡으면 좀체 물러서지 않았던 ‘우승 사냥꾼 본능’을 되찾은 것도 큰 소득이다. 스피스는 전성기를 달린 2015~2017년 출전한 대회에서 모두 12차례 최종 라운드를 선두로 시작했고, 그중 아홉 번 우승했다. 승률이 75%에 달했다. 이런 승률이 올해는 처참히 무너졌다. 세 차례 최종 라운드를 선두로 나섰으나 한 번도 우승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달랐다. 최종 라운드 시작과 함께 2번홀(파5)과 3번홀(파3)에서 연속 버디를 낚아챘다. 4번홀(파4)에서 보기 실수가 나왔으나 남은 홀에서 버디 5개를 더 추가해 추격자들을 따돌렸다. 미국 골프위크는 “스피스가 전성기 때의 모습으로 경기했다”고 전했다.

그의 장기인 쇼트 게임도 완벽히 살아났다. 이번 대회 기간 페어웨이 안착률이 51.79%(29/56), 그린 적중률이 58.33%(42/72)로 좋지 않았으나 이를 그린 주변 쇼트게임과 퍼팅으로 만회했다. 정규 타수 만에 그린에 공을 올렸을 때 1.524타로 전체 1위였다. 특히 최종 라운드에선 11개 홀을 퍼팅 한 번으로 마쳤다.

스피스를 마지막까지 압박한 찰리 호프먼(45·미국)은 합계 16언더파로 준우승을 차지했다. 2016년 이 대회에서 정상에 올랐던 호프먼은 “스피스를 압박했지만 부족했다”며 “오늘 승자는 스피스”라고 말했다.

김시우(26)는 합계 4언더파 공동 23위로 마스터스 전초전을 마쳤다. 이날 1타를 줄인 이경훈(30)도 합계 4언더파로 김시우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2타를 줄인 ‘탱크’ 최경주(51)는 3언더파 공동 30위에 올랐다. 노승열(30)은 이븐파 공동 54위, 강성훈(34)은 1오버파 공동 59위를 기록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