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보이의 귀환' 스피스, 3년9개월 만에 PGA투어 우승

'골든보이' 조던 스피스(미국)가 부활했다.

스피스는 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TPC 샌안토니오 오크스 코스(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발레로 텍사스오픈(총상금 770만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8언더파 270타로 우승했다.

2017년 디오픈을 제패한 뒤 3년9개월 동안 82차례 대회를 치르는 동안 우승 없이 추락했던 스피스는 다시 날아오를 채비를 갖췄다.

특히 고향 텍사스에서 부활의 나래를 펴 더 감격스러웠다.

스피스는 우승 한번과 준우승 2번 했던 마스터스를 앞두고 자신감을 다시 채운 게 큰 수확이다.

스피스는 통산 12승 고지에 올랐다.

데뷔 3년 만인 2015년 마스터스와 US오픈을 잇달아 우승하며 22살에 세계랭킹 1위를 꿰찼고 만 24살이 되기 전에 디오픈 정상에 올라 최연소 메이저 3승 기록을 세웠던 스피스는 타이거 우즈(미국)의 유력한 후계자로 꼽혔다.

그러나 그는 2018년부터 슬럼프에 빠졌다.

우승 경쟁에 뛰어드는 횟수가 점점 줄었고 상위권 입상도 드물어진 스피스는 이번 시즌을 세계랭킹 92위로 시작할만큼 부진에 허덕였다.

최근 2018년 다친 손목을 제때 치료하지 않아 스윙이 망가졌다는 사실을 털어놓기도 했던 그는 올해 2차례 최종 라운드에서 선두에 나서는 등 재기 조짐을 보였다.

그는 피닉스 오픈 공동 4위, AT&T 페블비치 프로암 공동 3위,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공동 4위 등으로 세계랭킹을 53위까지 끌어 올렸고, 이번 시즌 세 번째 최종 라운드 공동 선두를 우승으로 연결했다.

맷 월리스(잉글랜드)와 공동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스피스는 14번 홀까지 5타를 줄이며 선두를 질주했다.

월리스가 제자리걸음을 걷는 사이 찰리 호프먼(미국)이 16번 홀까지 버디만 6개를 골라내며 1타차로 추격했다.

스피스는 17번 홀(파4)에서 3m 버디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날 6타를 줄인 호프먼은 1라운드에서 75타를 치고도 준우승(16언더파 272타)을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월리스는 2타를 줄여 3위(14언더파 274타)에 올랐다.

김시우(26)는 4타를 줄인 끝에 공동23위(4언더파 284타)로 대회를 마치고 마스터스에 나선다.

1언더파 71타를 친 이경훈(30)도 공동23위에 올랐다.

2타를 줄인 최경주(51)은 공동30위(3언더파 285타)라는 준수한 성적을 남겼다.

노승열(30)은 공동54위(이븐파 288타)에 그쳤고 강성훈(34)은 이날도 3타를 잃어 공동59위(1오버파 289타)로 밀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