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1위 로즈 "장타 치려다 선수 수명 짧아진다"

한때 남자골프 세계랭킹 1위에 올랐던 리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저스틴 로즈(잉글랜드)가 후배들에게 장타의 유혹에 빠지지 말라고 조언했다.

로즈는 3일(한국시간) 영국 일간 신문 텔레그래프와 인터뷰에서 "장타에 의존하면 마흔 살 넘어서는 더는 정상급 경기력을 유지할 수 없다는 사실을 주니어 선수들에게 알려주고 싶다"고 말했다.

최근 미국프로골프(PGA)투어를 강타한 장타 돌풍을 따라 하려고 무작정 비거리 늘리기에만 매달리다가는 선수 생명이 짧아질 수 있다는 경고다.

올해 마흔 살이 된 로즈는 "애덤 스콧, 세르히오 가르시아 등 내 또래 선수들은 과학적 훈련을 본격적으로 한 첫 세대"라고 소개하면서 "지난 20년 동안 신체의 가동 능력과 유연성에 초점을 맞춰 왔고, 40대가 되어서도 이런 방식으로 경기력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아놀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에서 괴력의 장타자 브라이슨 디샘보(미국)와 우승 경쟁을 벌인 48세의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의 예를 들었다.

21살 어리고 무시무시한 장타를 뿜어내는 디섐보를 상대한 웨스트우드에 대해 "지혜와 경험, 그리고 겸허한 태도가 어우러진 멋진 경기를 했다"면서 "그런 것 없이 장타만 추구하는 골프는 모든 걸 잃어버리게 된다"고 로즈는 말했다.

로즈는 콜린 모리카와(미국)가 주니어 선수들이 따라 배울 바람직한 사례라는 견해를 밝혔다.

"모리카와는 아이언을 기가 막히게 다룬다.

토미 플리트우드도 그렇다"고 칭찬한 로즈는 "둘 다 오래도록 정상급 선수로 장수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