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KIA 클래식에서 우승해 투어 통산 21승을 달성한 박인비(33)가 여자 골프 세계랭킹 2위로 올라섰다.

박인비는 30일 발표된 세계랭킹에서 지난주 4위보다 2계단 오른 2위를 기록했다. 그는 지난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즈배드에서 끝난 LPGA투어 KIA 클래식에서 최종합계 14언더파 274타를 쳐 우승했다. 2019년 7월부터 1위를 질주한 고진영(26)이 여전히 1위다. 2위였던 김세영(28)은 3위로 1계단 내려왔다.

덕분에 한국 선수들은 모처럼 세계 1~3위를 휩쓸었다. 같은 나라 선수들이 여자 골프 세계랭킹 1~3위를 모두 차지한 건 2019년 10월 고진영, 박성현(28), 이정은(25)이 처음이었다. 지난 2월에도 고진영과 김세영, 박인비가 1~3위를 휩쓸었다.

박인비는 세계 1위 탈환까지 노릴 수 있게 됐다. 그는 세계랭킹 포인트에서 고진영에게 1.2점으로 뒤져 있다. 박인비가 가장 최근 1위에 올랐던 건 2년 8개월 전인 2018년 7월이다.

이번에 발표된 세계랭킹에서 10위 내 한국 선수는 9위의 김효주(26)를 포함해 총 4명이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