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일 개막 ANA 인스피레이션 출전…한국 선수 3년 연속 우승 도전
'통산 21승' 박인비, 내친김에 메이저 우승 시계도 다시 돌리나

'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통산 21승을 달성한 박인비(33)가 내친김에 메이저대회 8승 고지에 도전한다.

박인비는 4월 1일(한국시간) 오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미라지의 미션힐스 컨트리클럽 다이나 쇼 코스(파72)에서 개막하는 시즌 첫 번째 메이저대회 ANA 인스피레이션(총상금 310만 달러)에 출전한다.

21번째 우승을 달성한 기아 클래식 1라운드를 마치고 박인비는 "ANA 인스피레이션에 대비한 위밍업"이라고 말했고, 우승 인터뷰에서도 ANA 인스피레이션 우승 욕심을 콕 집어서 밝힐 만큼 속내를 숨기지 않았다.

올해 박인비의 시간표에는 올림픽 2연패가 정점이지만 5년 넘게 멈춰선 메이저대회 우승 시계를 다시 돌리는 것도 포함됐기 때문이다.

박인비는 2102년 이후에는 2016년과 2019년을 빼고선 해마다 우승했다.

한국 선수 메이저 최다승(7승) 기록을 지닌 박인비는 그러나 2015년 브리티시여자오픈 이후 6년째 메이저 우승이 없다.

ANA 인스피레이션은 다른 메이저대회와 달리 미션힐스 CC 다이나 쇼 코스에서만 열린다.

경험 많은 박인비에게는 유리하다.

전장(6천763야드)이 길지만, 영리한 경기 운영과 그린 플레이가 장점인 박인비의 경기 스타일에도 잘 맞는 편이다.

전장 6천609야드에 미션힐스 CC 다이나 쇼 코스와 레이아웃이 많이 닮은 아비아라 골프클럽에서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우승했다는 사실도 박인비에게는 고무적이다.

박인비는 미션힐스 CC 다이나 쇼 코스에서 지금까지 14차례 대회를 치러 한 번도 컷 탈락을 겪지 않았고, 6번이나 10위 이내에 이름을 올렸다.

박인비는 2013년 이 대회에서 정상을 맛봤고, 2018년에는 1박 2일 연장전 끝에 우승을 내준 기억도 있다.

'통산 21승' 박인비, 내친김에 메이저 우승 시계도 다시 돌리나

ANA 인스피레이션은 우승자가 18번 홀 그린 옆 '포피의 연못'에 뛰어드는 전통이 있다.

이 연못에 뛰어든 한국 선수는 무려 6명이다.

특히 최근 2017년 유소연(31), 2019년 고진영(26), 작년 이미림(31) 등 최근 4년 동안 3명의 한국 선수가 우승했다.

2018년 연장전에서 아쉽게 진 박인비를 포함하면 4년 연속 한국 선수가 우승 경쟁을 벌인 셈이다.

한국 선수의 3년 연속 우승 가능성을 높게 점치는 이유다.

서서히 경기 감각을 끌어올리고 있는 세계랭킹 1위 고진영과 2017년 챔피언 유소연, 그리고 부활한 김효주(26)가 눈에 띈다.

기아 클래식에서 상위권에 오른 셋은 "목표는 ANA 인스피레이션'이라며 강렬한 의지를 드러냈다.

기아 클래식에서 실격당한 아쉬움을 ANA 인스피레이션에서 풀겠다는 전인지(27)의 출사표도 눈길을 끈다.

최근 미션힐스 컨트리클럽 회원이 된 전인지는 일찌감치 대회장으로 이동해 코스 점검에 나섰다.

이미림의 타이틀 방어 여부도 관심사다.

이 대회 2연패는 2001년∼2002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한 번밖에 없다.

박인비에 세계랭킹 2위를 내준 김세영(28)의 반격도 지켜볼 대목이다.

올해 초반 3차례 대회에서 우승을 나눠 가진 제시카와 넬리 코르다 자매, 오스틴 언스트(이상 미국)는 시즌 2승째를 놓고 박인비와 경쟁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