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 사고 후 약 3주 만에 퇴원…플로리다주 자택서 치료 예정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6·미국)가 차량 전복 사고 후 약 3주 만에 퇴원해 미국 플로리다주 자택에서 치료를 이어간다.

우즈는 17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집에 돌아와 치료를 이어가게 됐다는 사실을 전하게 돼 기쁘다"며 "사고 이후 보내준 많은 격려에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는 글을 올렸다.

우즈는 지난달 24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인근에서 운전하던 차량이 전복되는 사고로 양쪽 다리를 심하게 다쳤다.

사고 직후 의식을 잃은 상태였다는 보도가 나오는 등 우즈는 당분간 대회 출전이 어려운 것은 물론 한동안 혼자 걷기도 어려울 것으로 우려된다.

우즈는 사고 후 한 차례 치료 병원을 옮겼으며 이번에 자택으로 거처를 이동해 치료 및 재활을 이어갈 예정이다.

우즈의 사고 후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최종 라운드에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를 비롯한 여러 선수가 평소 우즈의 대회 마지막 날 복장과 똑같은 빨간색 상의에 검은색 하의를 입고 나와 우즈의 쾌유를 기원하기도 했다.

당시 우즈는 소셜 미디어를 통해 자신의 쾌유를 기원해준 사람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또 우즈는 대회 기간 매킬로이, 브라이슨 디섐보(미국) 등과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으며 격려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