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열도를 뒤흔든 한국의 골프여제들' 출간

한국 여자 골프의 일본 진출 과정과 역사를 시대별, 인물별로 소개한 '일본 열도를 뒤흔든 한국의 골프여제들'이라는 책이 나왔다.

국문학, 동아시아 인문학 전문 소명출판이 펴낸 이 책은 일본 골프전문지 슈퍼골프의 한국어판 발행인을 역임한 골프 칼럼니스트 오상민 씨가 썼다.

고(故) 구옥희 전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장을 비롯해 김애숙, 이영미 등이 1980년대 일본 진출 당시 겪었던 고충과 시련을 시작으로 한국인 첫 일본여자오픈 우승자 고우순, 한국인 처음으로 일본과 미국에서 신인상을 받은 한희원, 1970년대생 마지막 현역 선수 이지희의 이야기 등을 실었다.

또 2000년 이후 일본 투어에 데뷔한 신현주, 전미정, 안선주, 신지애, 이보미 등의 기록과 이들이 주도한 '골프 한류'에 대해서도 분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