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 3R 반등 비결은 저녁 내기와 퍼트 과외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26)이 대회 셋째 날 공동 3위로 치고 올라온 비결이 있었다.

고진영은 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 앤 컨트리클럽(파72·6천701야드)에서 열린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달러)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쳤다.

중간합계 10언더파 206타를 기록한 고진영은 선두 넬리 코르다(미국·13언더파 203타)를 3타 차로 뒤쫓는 공동 3위를 달리고 있다.

전날 이븐파로 주춤해 공동 16위에 그쳤던 고진영이 하룻밤 사이에 달라져서 왔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고진영은 "어제 좋은 동기부여가 있었다"며 "캐디가 오늘 저녁 내기를 하자고 했는데, 내가 이겼다.

캐디가 내 방으로 음식을 사 들고 와야 한다"며 기뻐했다.

쇼트 게임 코치인 개러스 라플르브스키의 교습을 받은 것도 효과를 봤다.

고진영은 2라운드 후 라플르브스키 코치와 만나 퍼팅 자세에서 마음에 들지 않았던 부분을 조금 고쳤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3년 전부터 같이 해와서 나를 정말 잘 안다.

나는 그가 필요하다"며 "그가 자가격리를 거치지 않았더라면 우승 가능성이 더 높아졌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고진영은 이날 전반 9개 홀에서는 버디 2개와 보기 1개를 기록했으나 후반 9개 홀에서 버디 5개를 잡아 상승세를 탔다.

그는 특히 11·12번홀 연속 버디와 14∼16번홀 연속 버디가 좋았다면서 "전반 9개 홀이 더 어렵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전반에서는 인내심이 필요했다"고 돌아봤다.

지난 시즌 최종전인 CME 그룹 챔피언십에서 우승하고 올해 첫 대회에 나선 고진영은 "CME 그룹 챔피언십이 2주 전의 일 같다.

느낌이 아주 좋고 스윙과 퍼팅도 좋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우승하려면 최종 라운드에서 최소 5언더파는 쳐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