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렌스탐 LPGA투어 복귀전에 가족 총출동…남편이 캐디

골프의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복귀전을 일종의 가족 행사로 꾸밀 예정이다.

소렌스탐은 2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 앤 컨트리클럽(파72·6천701야드)에서 열리는 게인브리지 LPGA에 출전한다.

LPGA 투어 통산 72승 대기록을 작성한 소렌스탐은 2008년 가족과 사업에 집중하겠다며 프로 은퇴를 선언했지만, 13년 만에 LPGA 투어 정식 대회에 돌아왔다.

소렌스탐은 25일 대회 기자회견에서 "정말 흥분된다"고 소감을 말했다.

특히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경기해 더욱 기대된다고 밝혔다.

소렌스탐은 이 대회에서 남편 마이크 맥지와 두 자녀, 부모님, 시누이 등 가족들 앞에서 경기할 예정이다.

특히 남편은 소렌스탐의 캐디 백을 들어주기로 했다.

소렌스탐은 "남편 마이크에게 가방을 맡기는 것이 재밌다.

우리는 함께 잘해왔다.

남편과 이 경험을 함께해서 즐겁다"고 기뻐했다.

소렌스탐은 지난해 12월 가족 골프 이벤트 대회인 PNC 챔피언십에 아버지와 함께 출전한 적은 있지만, 이렇게 가족들의 응원을 받으면서 경기한 적은 거의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가족들은 부활절이나 추수감사절 식사 때는 봤지만, 내가 골프 치는 것은 못 봤다.

은퇴 전 나는 전 세계를 돌아다녔지만 가족은 보지 못했다"며 "이제는 가족들이 나를 볼 수 있다.

일부는 내가 골퍼라는 것도 거의 모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대회가 제약 속에서 열리지만, 굉장한 응원을 받고 있다고 느낀다"고 고마워했다.

가족들이 대거 모일 수 있는 것은 대회가 열리는 레이크 노나가 소렌스탐의 '집'이기 때문이다.

소렌스탐은 이 코스 16번홀 근처에 있는 집에 산다.

소렌스탐은 "침대에서 굴러나오면 16번 티에 도착할 수 있다"며 "우리의 뒷마당"이라고 말했다.

레이크 노나에서 대회가 열린다는 것이 소렌스탐이 대회에 출전하기로 한 결정적인 이유였다.

레이크 노나에서 LPGA 투어 대회가 열린 것은 1990년 솔하임컵 이후 처음이다.

소렌스탐은 경기도 '스웨덴 가족'과 함께 치르게 됐다.

소렌스탐은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 마들렌 삭스트롬(스웨덴)과 1라운드 같은 조로 묶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