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투어 연장전 티샷 순서 '제비뽑기' 폐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대회에서 연장전이 벌어지면 선수들은 티샷 순서를 정하려고 제비뽑기를 한다.

대개 경기위원이 모자 속에 미리 넣어둔 쪽지를 꺼내는 방식이다.

아니면 동전을 던져 정하기도 한다.

오는 26일(한국시간)부터 열리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워크데이 챔피언십부터는 연장전이 벌어져도 이런 모습은 더는 볼 수 없다.

PGA투어는 선수분과위원회 의견을 받아들여 연장전 티샷은 최종 라운드와 같은 순서로 하는 방식으로 바꾼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최종 라운드에서 먼저 경기를 끝낸 선수가 먼저 티샷하며, 같은 조에서 경기한 선수들이 연장전에 진출하면 최종 라운드 티샷 순서가 그대로 적용된다.

이렇게 바꾸면 연장전에 앞서 소모되는 불필요한 시간을 줄일 수 있다.

또 중계 방송사도 연장전 티샷 순서를 미리 알 수 있어 적절하게 대비할 수 있다.

연장전에 출전하는 선수들도 시간을 아낄 수 있고 미리 전략을 세울 수 있다.

연장전 티샷 순서 제비뽑기 폐지는 한국 등에서도 도입될 가능성이 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