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인비테이셔널 3R

23명 경기 끝내지 못해
샘 번스 10언더로 선두
'38년 만에 최악의 평균 타수'…PGA선수도 강풍엔 어쩔 수 없네

세계 최고 실력을 자랑하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선수들도 최대 초속 15.5m의 강풍을 이기진 못했다. PGA투어에 따르면 21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퍼시픽 팰리세이즈의 리비에라CC(파71·7322야드)에서 열린 제네시스인비테이셔널 대회 3라운드에서 출전 선수들의 평균타수가 73.36타를 기록했다. 1983년 이 대회가 시작된 뒤 38년 만에 가장 높은 한 라운드 평균타수다.

경기위원회는 이날 그린에서 멈췄던 공이 바람에 밀려 구르자 4시간가량 경기를 중단시켰다. 이 때문에 23명의 선수가 이날 경기를 마무리하지 못했다. PGA투어에서 강풍 때문에 경기가 중단된 것은 2016년 파머스인슈어런스오픈 최종 라운드 이후 5년 만이다. 조던 스피스(28·미국)를 비롯한 선수들은 연습장에서 왼쪽을 보고 친 웨지 샷이 바람을 타고 오른쪽 망을 넘어가는 모습 등을 찍어 SNS에 올리기도 했다.

본선에 진출한 67명의 선수 모두가 보기를 범한 가운데 PGA투어 첫 우승에 도전하는 세계랭킹 149위 샘 번스(25·미국·사진)가 사흘 연속 리더보드 최상단을 지켰다. 번스는 이날 13번홀까지 버디 1개와 보기 3개로 2타를 잃고 10언더파를 기록했다. 2라운드까지 12언더파를 치며 1985년 래니 왓킨스(미국)가 세운 72홀 최소타 기록(20언더파)을 넘봤던 번스의 도전은 사실상 좌절됐다. ‘무명의 반란’을 꿈꾸는 번스의 개인 최고 순위는 2018년 10월 샌더스 팜스챔피언십에서 거둔 공동 3위다.

매튜 피츠패트릭(26·잉글랜드)이 3라운드 17개 홀에서 3타를 줄여 단독 2위로 순위를 끌어올리며 번스를 2타 차로 따라붙었다. 13개 홀에서 버디와 보기 3개씩을 바꾸며 타수를 지킨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37·미국)은 중간 성적 7언더파로 맥스 호마(30·미국) 등과 공동 3위 그룹을 형성했다.

이경훈(30)과 강성훈(34) 등 한국 선수들은 부진했다. 세 홀을 남겨놓은 이경훈은 버디 2개를 잡고도 보기 8개와 더블보기 1개로 8타를 잃고 66위(8오버파)로 떨어졌다. 2라운드에서 공동 19위에 올라 상위권 진입의 발판을 마련하는 듯했던 강성훈은 버디 1개를 잡았지만 보기 5개, 더블보기 4개를 쏟아내며 12오버파를 적어냈다. 중간합계 9오버파를 기록한 그는 최하위인 67위로 순위가 밀렸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