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회당 상금 1000만弗 넘어
미컬슨은 자격 안돼 못 나가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6·미국)가 오는 25일 개막하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워크데이챔피언십(총상금 1050만달러)에 불참한다.

미국 골프전문 매체 골프채널은 “다음주 플로리다주 브레이든턴에서 열리는 올해 첫 WGC 대회인 워크데이챔피언십 출전 선수 명단에서 우즈가 빠졌다”며 “이는 지난달 우즈가 허리 수술을 받아 어느 정도 예상됐던 일”이라고 20일(현지시간) 전했다.

1년에 네 차례 열리는 WGC 대회는 총상금이 1000만달러를 넘어 4대 메이저대회 다음 등급으로 분류되는 ‘특급 대회’다. ‘제5의 메이저’로 불리는 플레이어스챔피언십이 WGC 대회와 비슷한 등급으로 인정받는다. 세계랭킹 50위권 또는 페덱스컵 포인트 랭킹 30위 안에 들어야 하는 등의 기준을 통과해야 출전할 수 있다. 출전 선수 71명이 커트 탈락 없이 겨루기 때문에 출전만으로도 5만달러 이상의 상금이 보장된다.

세계 랭킹 48위인 우즈는 이번 대회 출전 자격을 갖췄으나 불참을 택했다. 지난해 11월 마스터스 토너먼트 이후 공식 대회에 나오지 않고 있는 우즈는 4월 초 열리는 마스터스 출전을 목표로 치료와 재활에 전념할 것으로 예상된다.

필 미컬슨(51·미국)도 불참한다. 세계 랭킹 89위인 미컬슨은 출전 자격을 갖추지 못했다. 우즈와 미컬슨이 동반 불참한 것은 이 대회가 1999년 창설된 이후 처음이다. 미컬슨은 대신 26일부터 사흘간 미국 애리조나주 투손에서 열리는 PGA챔피언스(시니어)투어 콜로가드 클래식에 출전한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