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스틴 존슨, 욘 람 등 121명 출전
제네시스 후원 美 PGA 투어 '2021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개막

제네시스가 타이틀 스폰서로 후원하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토너먼트 대회 '2021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이 18일(현지시간) 개막한다.

타이거 우즈가 주최하는 이번 대회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소재 리비에라 컨트리 클럽에서 오는 21일까지 열린다.

이 대회는 제네시스가 2019년 2월 PGA투어, 타이거 우즈 재단과 맺은 협약에 따라 지난해부터 '오픈'에서 '인비테이셔널'로 격상됐다.

오픈 대회는 프로와 아마추어 모두에게 참가 기회가 제공되지만, 인비테이셔널 대회는 상금 랭킹 상위 그룹이나 역대 대회 우승자 등 주최 측이 설정한 기준에 따라 초청한 선수들만 참가할 수 있다.

이번 대회에는 세계 랭킹 1위 더스틴 존슨, 2위 욘 람 등 세계 랭킹 10위권 내 선수 8명을 포함해 121명의 정상급 골프 선수들이 출전할 예정이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코리안투어 '2020 제네시스 챔피언십' 우승자 김태훈 선수를 비롯해 김시우, 강성훈, 이경훈 선수 등 PGA 투어에서 활약 중인 선수들과 한국계 나상욱, 한재웅, 이진명 선수가 출전한다.

총 상금은 950만 달러, 우승 상금은 약 170만 달러로 지난해보다 규모가 커졌다.

우승자에게는 부상으로 제네시스 GV80 1대를 제공하며 14번 홀과 16번 홀에서 홀인원을 기록한 선수에게는 각각 GV80과 G80을 준다.

2021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무관중 대회로 개최하며 대회 홈페이지(https://genesisinvitational.com/spectator/)에서 다양한 관중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제네시스는 대회 기간 선수단 이동과 대회 운영을 위해 G70, G80, GV80, G90 등 차량 135대를 지원하며 브랜드 홍보에 나설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