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상열 KLPGA 회장 "연임 안할 것"

김상열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회장(사진)이 회장직에서 물러난다.

김상열 회장은 26일 열린 협회 이사회에서 4년간의 임기를 마치고 3월 중순 예정된 정기총회를 마치고 사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2017년 3월 제13대 KLPGA 회장으로 선임된 김 회장은 "지난 4년 동안 한국여자프로골프가 발전하는 모습을 보면서 골프인의 한 사람으로서 커다란 보람을 느꼈다"며 "이제는 한 명의 팬으로 돌아가 골프 발전을 응원하고 싶다”고 말했다. 협회는 지난 7월 초 발족한 김순미 수석부회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회장 추대 태스크포스(TF)를 통해 차기 회장 영입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