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개막전 이벤트대회
소렌스탐 13년만에 출격…'MLB 전설' 스몰츠 누를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72승의 ‘골프여제’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사진)이 13년 만에 공식 대회에 나선다.

소렌스탐은 21일(현지시간) 미국 올랜도의 포시즌스GC(파71)에서 개막하는 LPGA 투어 올 시즌 개막전인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의 ‘초청 명사’로 출전한다. 이 대회는 2018∼2020년 LPGA 투어 대회 우승자와 스포츠·연예계의 스타들이 참가하는 이벤트성 대회다. 한국 선수로는 전인지(27)와 박희영(34), 허미정(32)이 출전한다.

초청 명사와 선수는 한 조로 편성되지만 점수 집계는 별도로 이뤄진다. 선수들은 72홀 스트로크 플레이로 순위를 가리고, 유명 인사들은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으로 순위를 매긴다. 앨버트로스는 10점, 홀인원은 8점, 이글은 5점, 버디는 3점, 파 2점, 보기 1점, 더블 보기에 0점을 줘 총점으로 우승자를 가리는 식이다.

13년 만에 나선 소렌스탐의 우승 도전의 가장 큰 장애물은 미국프로야구(MLB)에서 213승을 거둔 레전드 투수 존 스몰츠(54·미국)다.

핸디캡 1.5의 실력을 자랑하는 스몰츠는 2019년과 2020년 이 대회에서 우승컵을 들었다. 소렌스탐은 “내가 은퇴한 뒤 스몰츠는 나보다 더 많은 대회를 뛰었다”며 “내가 5번 아이언을 잡을 때 그는 피칭 웨지를 칠 것이다. 이기기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