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이 준 훈장 받은 소렌스탐 "뒷북 자책 안 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극렬 지지자들이 국회의사당에 난입한 다음 날 트럼프 대통령한테 자유의 메달을 받아 눈총을 산 여자 골프의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난 뒷북 자책은 하지 않는 사람"이라며 비난에 개의치 않았다고 밝혔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셀럽' 부문 대회에 출전하는 소렌스탐은 20일(한국시간) 열린 기자회견에서 "지나간 일에 힘을 쓰고 싶지 않다.

앞만 보고 가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사주로 미국 민주주의가 공격받았다고 여론이 들끓는 가운데 백악관에서 대통령이 주는 민간인 대상 최고 훈장 격인 자유의 메달을 받은 소렌스탐은 적절한 처신이 아니었다는 비난을 받았다.

소렌스탐이 이 메달을 받은 지 나흘 뒤 미국프로풋볼(NFL)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의 빌 벨리칙 감독은 트럼프가 주는 자유의 메달을 거부하자 소렌스탐은 더욱 궁지에 몰렸다.

소렌스탐은 "자유의 메달을 받기로 한 게 작년 3월이었다.

그동안 이 메달을 받은 사람들을 쭉 살펴봤다.

과학자, 예술가, 대중문화인, 체육인 등 모두 이 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만든 사람들이었다"면서 "미래를 위해 힘을 쏟고 싶다.

어린 여자 선수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주고 싶다"며 자유의 메달을 받은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나 소렌스탐은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국회의사당 난입에 대해선 "미국 역사상 가장 어두운 날이었다"면서 "모든 사람이 느꼈던 슬픔과 공포에 공감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