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투어 소니오픈 21언더

1년3개월 만에 우승컵 들어
누적상금 3348만달러 기록
최경주 넘어 한국 출신선수 1위

"아침부터 한국팬 응원에 감사"
한국어로 우승 소감 인터뷰
< 모자 챙 잡기 세리머니하는 케빈 나 > 케빈 나(38)가 18일(한국시간)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소니오픈이 열린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CC 18번홀에서 버디 퍼트에 성공한 뒤 모자를 잡으며 우승을 자축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 모자 챙 잡기 세리머니하는 케빈 나 > 케빈 나(38)가 18일(한국시간)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소니오픈이 열린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CC 18번홀에서 버디 퍼트에 성공한 뒤 모자를 잡으며 우승을 자축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른 아침부터 한국에서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조만간 한국에서 뵙겠습니다.”

재미동포 케빈 나(한국명 나상욱·38)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소니오픈에서 우승한 뒤 연 인터뷰에서 한국어로 말문을 열었다. 미국 중계진이 무슨 뜻이냐고 물은 뒤에야 영어로 답을 이어갔다. 여덟 살 때 가족과 미국으로 이민 갔지만, 그의 한국어 발음은 정확했다. 뼛속까지 한국인이라고 평소 말했던 케빈 나가 우승 뒤 처음 떠올린 건 수천㎞ 떨어진 곳에서 응원전을 펼친 한국팬이었다.
라이프베스트 세우며 우승
케빈 나가 짜릿한 역전승으로 PGA 통산 5승을 달성했다. 케빈 나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CC(파70·7044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5타를 적어냈다. 최종 합계 21언더파 259타를 기록한 그는 호아킨 니에만(22·칠레), 크리스 커크(36·미국) 등 공동 2위 그룹을 1타 차로 제치고 우승컵을 들었다.

2019년 10월 슈라이너스 아동병원오픈 이후 15개월 만에 나온 우승이다. 2016~2017시즌 이후 네 시즌 연속 우승을 달성한 케빈 나는 “PGA투어 데뷔 이후 가장 좋은 스코어로 우승해 특별하게 느껴진다”며 “몇 번의 위기가 있었지만 잘 이겨내고 정상에 오르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선두에 2타 뒤진 공동 2위로 출발한 케빈 나는 초반에 주춤했다. 전반에 버디 두 개를 잡으며 추격을 시작했지만, 12번홀(파4)에서 짧은 파 퍼트를 놓쳐 1타를 잃고 공동 6위까지 밀렸다. 그는 “12번홀에서 순결이던 잔디 결을 역결로 봐서 퍼트가 짧았다”고 설명했다.
한국 출신 누적 상금 1위 등극
18년차 투어 베테랑인 케빈 나는 흔들리지 않았다. 13번홀(파5)에서 5m 버디 퍼트에 성공하며 추격의 시동을 걸더니 14번홀(파4)과 15번홀(파4)에서도 1타씩 줄이며 리더 보드 상단을 차지했다. 승부처는 18번홀(파5). 케빈 나는 세 번째 샷을 50㎝에 붙여 버디를 낚고 짜릿한 역전 우승을 거뒀다. 그는 “중반까지 경기가 잘 안 풀렸지만 경기를 즐기고 있었다. 버디를 잡을 수 있는 홀이 많이 남았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했다.

케빈 나에게 이날 우승은 통산 5승을 뛰어넘는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 우승상금으로 118만8000달러(약 13억원)를 챙긴 그는 누적 상금(3348만달러) 부문에서 ‘탱크’ 최경주(51·3299만달러)를 넘어섰다. PGA에 진출한 한국 출신 선수 가운데 누적 상금 1위다. 2008년 이 대회 챔피언 최경주는 이날 보기 5개를 쏟아내고 버디는 1개만 잡으며 4타를 잃어 71위(5언더파 275타)로 밀려났다.

케빈 나는 이번 우승으로 세계랭킹을 23위까지 끌어올렸다. 페덱스컵 포인트도 500점을 받아 지난주 98위에서 88계단 올라선 10위가 됐다. 그는 “최근 상승세의 원동력은 아내, 두 아이와 함께 행복한 가정생활을 하고 있는 덕분”이라며 “상승세를 이어가 세계랭킹을 20위 안으로 끌어올리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