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 11세 아들 찰리에 시선 집중 대회…우승은 토머스 부자(종합)

우승은 토머스 부자(父子)에 돌아갔지만, 팬들의 시선은 온통 '새끼 호랑이'에 몰렸다.

지금까지 23차례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의 이벤트 대회 PNC 챔피언십의 인기는 그다지 높은 편은 아니었다.

'파더/선 챌린지'라는 이름으로 열리다 올해부터 이름을 바꾼 PNC 챔피언십은 흘러간 옛 스타들이 아들, 딸, 사위 등과 팀을 이뤄 출전하는 이틀짜리 이벤트 대회다.

미디어도 짤막하게 경기 결과 정도만 보도하던 이 대회가 올해는 메이저대회 버금가는 관심을 끌었다.

당대 최고의 골프 스타로 꼽는 '영원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11세인 아들 찰리와 함께 출전했기 때문이다.

2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리츠 칼턴 골프클럽(파72)에서 막을 내린 PNC 챔피언십은 찰리가 대중 앞에 화려하게 등장한 무대가 됐다.

전날 1라운드에서 온전히 혼자 힘으로 이글을 뽑아내며 '역시 피는 못 속인다'는 찬사를 받았던 찰리는 최종 라운드에서도 아버지 우즈의 전성기를 연상케 하는 멋진 플레이와 세리머니로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우즈 부자는 이날 타이거 우즈가 최종 라운드 때 늘 입는 빨간 셔츠와 검정 바지를 똑같이 차려 입고 경기했다.

우즈와 이혼한 찰리의 어머니 엘린 노르데그렌도 코스에 모습을 드러냈다.

노르데그렌이 우즈의 경기를 코스에 나와서 지켜본 것은 2009년 프레지던츠컵 이후 11년 만이다.

2009년은 찰리가 태어난 해다.

우즈와 노르데그렌은 2010년 이혼했다.

10번 홀(파4)에서 2m 버디 퍼트를 집어넣은 찰리는 아버지처럼 오른 주먹을 쥐고 앞뒤로 흔드는 이른바 '주먹 펌프'를 선보였다.

아버지 우즈의 어퍼컷 세리머니만큼 크고 역동적이지는 않아 수줍어 보였지만, 아버지 우즈의 '아빠 미소'를 자아내기에는 충분했다.

이날 10언더파를 적어내 20개 팀 가운데 7위(20언더파 124타)라는 '골프 황제' 부자로서는 다소 기대에 미치지 못한 성적표를 받아들었지만 우즈 부자는 이틀 동안 팬과 미디어의 관심을 독차지했다.

경기를 마친 뒤 우즈는 "말도 표현하기 힘들다.

평생 간직할 추억을 만들었다.

아들과 나 둘한테 특별했다"고 뿌듯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무관중으로 치러진 가운데 미디어와 투어 관계자 등 250여명이나 몰려들었어도 의젓하게 경기를 치러낸 찰리에 대해 "장하다"고도 했다.

아버지 얼 우즈의 손에 이끌려 골프 선수의 길로 나갔던 우즈는 "찰리는 아직 어려서 이게 얼마나 고마운 일인지 모를거다.

나도 11살 때 아버지와 함께 했을 때 고마움을 몰랐다.

세월이 지나면 고마움을 느끼게 될 것"이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덧붙였다.

미국 언론과 선수들까지도 아버지 우즈의 경기력보다 찰리의 스윙에 더 깊은 관심을 보였다.

이날 우즈 부자와 함께 경기를 치른 데이비드 듀발(미국)은 "두려움이 없더라. 기본기가 탄탄하고 그 또래치고는 장타력도 갖췄다.

힘을 쓸 줄 안다"고 격찬했다.

듀발은 한때 우즈를 밀어내고 세계랭킹 1위에 올랐던 우즈의 전성기 때 라이벌이었다.
우즈 11세 아들 찰리에 시선 집중 대회…우승은 토머스 부자(종합)

두 선수가 각자 볼을 친 뒤 더 좋은 지점에서 다음 플레이를 이어가는 스크램블 방식으로 치러진 대회 우승은 15언더파 57타를 몰아친 세계랭킹 3위 저스틴 토머스(미국) 부자에게 돌아갔다.

클럽 프로 선수이면서 아들의 코치이기도 한 아버지 마이크가 합류한 토머스 부자는 2라운드 합계 25언더파 119타로 우승했다.

한때 세계랭킹 1위에도 올랐던 저스틴 토머스는 아버지 마이크 단 한명에게서 골프를 배웠다.

아들 카스와 출전한 비제이 싱(피지) 부자가 1타 뒤진 2위에 올랐다.

1라운드에서 58타를 합작해 선두에 나섰던 맷 쿠처(미국) 부자는 8타밖에 줄이지 못해 공동 5위(22언더파 122타)로 밀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