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ME챔피언십 1R 6언더 선두

올 시즌 퍼팅 난조로 1승도 못해
US오픈서 디섐보 캐디 썼지만
평균 퍼트 수 34.5…커트 탈락
오빠와 라운딩서 신들린 퍼팅
(왼쪽부터) 김세영, 고진영, 렉시 톰프슨

(왼쪽부터) 김세영, 고진영, 렉시 톰프슨

‘장타자’ 렉시 톰프슨(25·미국)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최종전에서 시즌 첫승의 초석을 놨다. 톰프슨을 괴롭혔던 악몽 같던 퍼팅 난조는 친오빠가 캐디를 맡자 신기루처럼 사라졌다. 1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 티뷰론GC(파72·6556야드)에서 열린 LPGA투어 시즌 최종전 CME그룹 투어챔피언십 1라운드에서다.
몰아치기로 8년 연속 우승 도전
톰프슨은 이날 버디 8개, 보기 1개를 묶어 7언더파 65타를 쳤다. 6언더파를 친 나나 마센(26·덴마크)을 1타 차로 따돌린 단독 선두. 톰프슨은 특유의 몰아치기로 게임을 풀어갔다. 2~4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으며 선두에 오른 톰프슨은 6번홀(파5)과 7번홀(파4)에서도 1타씩 줄였다. 9번홀(파4)에서 파 퍼트를 놓치며 보기를 범한 것이 옥의 티였다. 후반 들어서도 12번홀(파3), 17번홀(파4), 18번홀(파3)에서 버디 퍼트에 성공하며 경쟁자들의 추격을 따돌렸다.

2018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톰프슨은 2013년부터 7년 연속 매년 승수를 쌓았다.

하지만 올 시즌에는 퍼팅 난조에 시달리며 1승도 올리지 못했다. 올해 초 손에 익은 일자형 퍼터를 말렛 퍼터로 바꾼 게 화근이었다. 8년 연속 우승 가능성이 희미해진 순간, 반전이 일어났다. 톰프슨은 이날 18개 홀을 도는 동안 퍼팅을 26차례만 했다. 지난주 열린 US여자오픈에서 평균 34.5번의 퍼팅을 했던 그가 맞나 싶을 정도였다.

답은 캐디 교체에 있었다. US여자오픈을 위해 영입한 US오픈 우승자 브라이슨 디섐보(27·미국)의 캐디 팀 터커를 한 게임 만에 교체한 것. 그의 백은 올해 미국프로골프(PGA) 2부 투어에서 우승을 차지한 프로골퍼인 친오빠 커티스가 멨다. 톰프슨은 “지난주 US오픈에서 커트 탈락한 뒤 손에 피가 날 정도로 퍼팅 연습을 했다”며 “연습도 같이하고 캐디도 봐준 커티스가 퍼팅감을 찾는 데 큰 도움을 줬다”고 말했다.
김세영, 타이틀 방어 시동
세계랭킹 1~3위가 총출동한 한국 여자 선수들도 이날 순조롭게 출발했다. ‘디펜딩 챔프’ 김세영(27)은 5언더파를 쳐 공동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세계랭킹 2위 김세영은 “마지막 홀에서 작년에 우승했던 생각이 났다”며 “타이틀 방어에 성공해 생애 첫 올해의 선수상과 세계랭킹 1위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고 말했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도 4언더파를 쳐 공동 6위를 기록했다. 고진영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네 경기만 뛰고도 상금왕에 오르게 된다. 이번 대회에 시즌 최고 우승 상금인 110만달러(약 12억1000만원)가 걸려 있기 때문. 고진영은 “캐디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상금왕이 된다고 알려줬다”면서도 “(상금왕이 되면) 선수들이 나를 미워할 것 같다”고 웃으며 말했다. 올해의 선수(112점), 상금(136만5138달러) 부문 1위에 올라 있는 세계랭킹 3위 박인비도 1언더파로 상위권에 진입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