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의류도 '가심비' 중시
고가 기능성 제품에 지갑 열어
상반기 의류매출 10% 이상↑
똘똘한 한 벌에 꽂힌 '영 포티' 골퍼

직장인 김성태 씨(43)는 최근 바람막이를 구입했다. 40만원이 넘는 비싼 가격에 망설이기도 했지만 최근 라운드에서 느낀 불편함에 지갑을 열었다. 그는 “기존 바람막이가 백스윙 때 어깨가 걸리는 등 불편했던 차였다”며 “골프복도 정장처럼 한 벌쯤은 좋은 걸로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 샀다”고 말했다.

골프웨어 시장에 불이 붙었다. ‘가심비’를 중시하는 젊은 골퍼들의 지출이 늘어난 데다 해외 골프족을 국내로 불러들인 코로나19 특수까지 겹쳤다.

27일 타이틀리스트 어패럴에 따르면 이 회사 1~8월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3.2% 늘어났다. 특히 고가 제품 비중이 높아졌다. 회사 관계자는 “기능성을 강조한 하이퍼포먼스 라인인 ‘투어핏’ 매출이 급격히 늘었다”며 “바지와 셔츠, 재킷까지 풀 세트를 사가는 고객도 늘고 있어 이와 관련한 제품 라인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아쿠쉬네트는 지난해 260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그중 의류가 차지한 비중이 약 3분의 1인 750억원. 올해는 퍼포먼스 라인 확장과 ‘동생 브랜드’ 풋조이 골프웨어의 성장이 더해지면서 처음으로 의류 관련 매출만 800억원이 넘어설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추석 대목을 고려한다면 사상 첫 1000억원 돌파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골프웨어 시장 급팽창을 주도하는 세대는 ‘영 포티(youg forty)’. 영 포티는 자신만의 개성과 심리적 만족을 중시하는 40대를 일컫는 신조어로, 가격은 조금 더 비싸더라도 기능성과 디자인을 모두 따지는 특징이 있다.

타이틀리스트 어패럴 관계자는 “201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화려한 색상 등을 앞세운 ‘디자인 위주’ 골프복은 스스로를 나타내는 액세서리 정도로 여겨졌다”며 “고기능성 퍼포먼스를 처음 시장에 내놨을 때 내부에서 의견이 분분했지만, 영 포티가 시장의 중심으로 진입한 지금은 전체 매출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효자 사업군이 됐다”고 전했다.

다른 골프웨어 브랜드도 퍼포먼스 라인업 확장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크리스크리스F&C의 골프웨어 브랜드 마스터바니에디션은 올해 상반기(1~6월) 92억8958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지난해 같은 기간(46억8160만원)보다 98.4% 늘어난 수치다.

크리스F&C 관계자는 “프로골퍼 위주의 마케팅과 유튜브 크리에이터를 통한 홍보가 큰 성과를 거뒀다”며 “젊은 층의 브랜드로 인식되는 파리게이츠 등의 매출도 크게 늘고 있다”고 했다.

PXG어패럴도 상반기 퍼포먼스 라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했다. 구매층 전체의 70%가량을 차지하는 20~40대 소비층이 급격히 늘면서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