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타 아이언 하나 골라볼까

7번 아이언 각도 34~36도서
최근 20도대 제품도 등장

야마하·젝시오·브리지스톤 등
비거리 전용 모델 잇따라 선보여
골퍼들에게 ‘비거리’는 절대 화두다. 공을 ‘쉽게 멀리’ 치겠다는 골퍼들의 욕망은 골프 용품을 발전시키는 동력이었다. 우주선이나 항공기에 쓰이던 티타늄, 카본 등 가볍고 단단한 소재들이 드라이버에 접목된 이유다. 드라이버만 얘기하던 비거리 전쟁에 최근 아이언도 가세했다. ‘짤순이’ 드라이버 탓에 손해본 거리를 아이언으로 벌충하려는 아마추어 골퍼들이 늘면서 벌어진 시장의 반응이다.
아이언도 '비거리 전쟁' 가세…점점 더 '고개 세우는' 로프트

○고개 드는 요즘 아이언

2000년대 초반 7번 아이언의 로프트 각도는 보통 36도, 34도 정도였다. 그러나 최근엔 로프트 각도가 갈수록 고개를 들면서 20도대의 7번 아이언까지 나오는 등 ‘로프트 인플레이션’이 심화되고 있다. ‘고개 세운’ 아이언이 나오는 가장 큰 이유는 비거리를 좀 더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아이언도 '비거리 전쟁' 가세…점점 더 '고개 세우는' 로프트

일반적으로 아이언은 번호별로 4도 정도씩 차가 나게 구성됐고, 이에 따라 클럽별로 10야드 정도로 일정한 거리 차가 나도록 설계됐다. 로프트가 세워진 5번 아이언이 7번 아이어보다 20야드 정도 더 나가는 것이 일반적이다. 로프트가 세워지면 비거리를 결정하는 주요 요소인 발사각이 낮아진다. 발사각이 낮아짐에 따라 캐리 거리가 늘어난다. 로프트가 세워지면 백스핀이 줄어드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임팩트 시 공과 닫는 헤드 표면의 그루브가 적기 때문이다. 더 멀리 날고 잘 구르는 아이언 샷이 가능하다.

아이언의 비거리 효과에 가장 먼저 눈을 돌린 건 야마하다. 2015년 야마하가 로프트를 세우고 클럽 길이를 늘린 아이언 ‘UD+2’를 선보이면서 ‘비거리 아이언’이라는 카테고리가 생겼다. 두 클럽 더 가는 아이언이라는 소문이 돌면서 UD+2가 흥행하자 용품사들은 너나 할 것 없이 ‘파워 세팅’ 등의 이름을 붙인 아이언을 줄줄이 내놓고 있다. 젝시오가 내놓은 비거리 아이언 ‘크로스’ 7번의 로프트 각은 25도에 불과하다. 브리지스톤의 JGR HF3는 28도, ‘비거리 아이언의 원조’ 야마하 리믹스220와 아이언 명가 미즈노 ‘JPX S10’의 로프트도 29도다.

미국 브랜드들 역시 로프트를 세우는 비거리 전용 아이언 모델을 내놓고 있다. 다양한 시리즈를 같은해 선보여 골퍼들에게 폭넓은 선택권을 주고 있다. 타이틀리스트 T400 아이언의 7번 아이언 로프트 각도는 26도다. 같은해 출시된 T100(34도)과 비교하면 8도나 낮다. 캘러웨이 매버릭(27도), 테일러메이드 SIM(28.5도), 핑의 G410(28.5도) 모두 30도가 안 되는 로프트각을 갖고 있다.

○웨지 구성에 더 신경써야

날 선 아이언이 장점만 있는 것은 아니다. 비거리는 더 나오지만 탄도가 낮아져 아이언 샷의 생명력인 스핀력을 보장받을 수 없다. 같은 번호의 아이언 샷으로 공이 그린에 안착했을 때 런(굴러가는 거리)이 많아져 정확한 샷이 어렵다는 단점이 생기기도 한다. 공을 원하는 곳에 세워야 하는 프로 선수들이 사용하는 아이언이 여전히 7번 아이언 로프트를 35~36도로 유지하고 있는 이유다.

비거리 아이언을 쓰게 되면 클럽 구성에도 난점이 생긴다. 로프트를 세운 신형 아이언을 구매한다면 웨지 구성에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 아이언 로프트를 세우게 되면 결국 피칭 웨지가 38~40도까지 떨어진다. 보통 샌드 웨지를 56도로 고정하기 때문에 웨지 사이에 여러 가지 웨지를 끼워야 한다. 결국 클럽만 늘어나는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다. 보통 로프트 간격을 4도로 설정한다고 할 때 피칭 웨지로 110m가량 보낸다면 70~100m 거리에서 칠 클럽 선택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웨지를 다양하게 구성해야 하는 이유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