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검색어가 코로나19 추월
'집콕' 골퍼들 아쉬움 고스란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도 일부 골프 마니아들의 열정은 꺾지 못하는 듯하다. 필드에 마음껏 나서지 못한 미국 골퍼들의 ‘골프 향수’가 온라인 검색 키워드에 고스란히 묻어났다. 골프 관련 검색이 코로나를 추월한 것이다.

美 골프 마니아 "밖에 못나가도 마음은 오로지 필드"

미국골프재단(NGF)은 지난 3월 중순까지 구글 검색량을 분석한 결과 캘리포니아주의 팜스프링스, 사우스캐롤라이나주의 머틀비치와 플로렌스, 플로리다주의 네이플스와 포트마이어스에서 코로나19보다 골프 관련 검색이 더 많았다고 2일 밝혔다. 미국의 ‘골프 8학군’으로 불리는 사우스캐롤라니아주 머틀 비치의 경우 골프 검색이 57%인 반면 코로나19 검색은 43%였다. 연중 라운드가 가능해 유명 골프리조트가 몰려있는 캘리포니아주 팜 스프링스에서는 골프 검색이 55%, 코로나19 검색이 45%를 차지했다.

NGF는 코로나19가 골프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기 위해 미 전역의 1006개 골프장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다. 조사에 따르면 시즌에 돌입한 골프장 가운데 74%만이 영업을 하고 있었다. 형태별로 보면 회원제 77%가 개장을 했고, 퍼블릭과 시립 골프장은 각각 78%, 54%가 문을 열고 내장객을 받았다.

지난 2월 한 달간 미국에서의 골프라운드 수는 지난해 동월보다 15.2% 늘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맹위를 떨친 3월 이후엔 내장객이 줄었다는 응답자 비중이 42%에 달했다. NGF는 “미국 전체 50개 주 가운데 골프장 폐쇄 조치를 내린 주는 일리노이주 등 12개에 달한다”며 “주 정부보다 시 정부나 보건당국의 제재가 더 강력한 캘리포니아 등의 사례를 감안하면 골프장을 폐쇄하는 주는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문을 연 골프장들도 시설 이용에는 대거 제한을 두고 있다. 개장 골프장의 87%는 식당을 폐쇄했고, 34%는 음식료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았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