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프로골프 대회도 줄줄이 연기…포르투갈·덴마크 대회 무산

세계를 휩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유럽프로골프투어 대회도 잇따라 취소하고 있다.

유럽프로골프투어는 골프 식시스와 메이드 인 덴마크 등 2개 대회를 예정된 날짜에 열지 않기로 했다.

5월 9일 포르투갈에서 개막할 예정이던 골프 식시스는 취소했고, 5월 21일부터 나흘 동안 덴마크에서 치를 계획이던 메이드 인 덴마크는 무기한 연기했다.

앞서 유럽프로골프투어는 3월에 열려던 케냐 오픈, 인디아 오픈을 연기한 데 이어 4월에 개최하기로 했던 메이뱅크 챔피언십, 볼보 차이나 오픈, 안달루시아 마스터스를 뒤로 미뤘다.

이에 따라 지난 8일 카타르 마스터스를 치른 뒤 시작된 유럽프로골프투어의 휴업은 5월까지 이어진다.

유럽프로골프투어는 5월28일부터 나흘 동안 열리는 아이리시 오픈은 정상적으로 개최하기로 희망하고 있다.

유럽프로골프투어는 성명에서 "코로나19 확산 사태를 예의 주시하면서 공공보건이 가장 우선순위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