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적화 서비스' 제공
뱅골프, 99만9000가지 조합으로 나만의 채 찾아준다

최첨단 장비로 스윙을 분석한 이후 장점은 살리고, 단점은 최대한 제거하는 ‘최적화(optimized)’ 서비스는 프로 골퍼들의 전유물로 알려져 있다. 프로골퍼는 골프클럽을 선택할 때 최첨단 샷 측정장비와 분석 프로그램, 숙련되고 경험이 풍부한 피터의 도움을 받는다. 이 과정에서 다양한 헤드, 샤프트, 그립을 테스트하고 조합하게 된다. 선수 개개인의 성향에 따라 최적화 과정은 단 몇 시간 안에 끝나기도 하고 몇 달이 걸리기도 한다.

뱅골프는 아마추어 골퍼들에게도 최적화 서비스를 제공한다. 프로 골퍼에게 제공하는 것과 같은 서비스를 아마추어도 ‘추가’로 받을 수 있게 한 것이다. 천차만별인 아마추어 골퍼의 신체 조건과 스윙에 적합한 제품을 찾으려면 반드시 거쳐야 하는 필수 코스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뱅골프는 국내에서 가장 많은 스펙을 보유하고 있다. 100야드를 간신히 보내거나 400야드를 넘게 치는 ‘극과 극’ 조건의 골퍼들이라도 더 쉬운 스윙으로 더 긴 비거리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샤프트는 3종류, 36단계의 강도로 세분화했다. 대다수 브랜드는 샤프트 강도를 R, SR, S로만 분류하지만 뱅골프는 R 플렉스 하나도 R1에서 R6까지 6가지로 나눈다. 클럽의 총중량도 전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205g부터 325g 이상까지 원하는 것으로 맞출 수 있다. 무게별 헤드 종류가 120여 가지에 이른다. 헤드와 샤프트 등을 조합하면 피팅이 가능한 옵션이 99만9000가지에 달한다. 각각의 골퍼에게 맞는 조합을 통해 같은 힘으로도 비거리를 최대 50야드까지 늘릴 수 있게 했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이형규 뱅골프 대표는 “자기 스윙을 분석해 보지 않고는 왜 볼이 맞지 않는지 알 수 없다”며 “대다수 골퍼들이 스윙에 따라 헤드가 어떻게 열리고 각도가 어떻게 들어가는지도 잘 모르기 때문에 왜 볼이 잘못 맞는지 모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뱅 골프에선 헤드 무게를 자유롭게 줄이고 늘릴 수 있기 때문에 골퍼가 원하는 길이와 스윙웨이트를 모두 찾아내 맞출 수 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