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일러메이드, 무게중심 낮춘 '심'드라이버…공기저항 줄여 헤드 스피드 UP

테일러메이드가 올해 신제품으로 심(SIM: shape in motion) 시리즈 드라이버(사진)를 내놨다.

2015년 M1부터 M6까지 출시되며 히트를 친 M시리즈의 후속 모델이다. SIM, SIM Max, SIM Max;D 세 가지로 구성된 SIM 시리즈의 콘셉트는 ‘스피드, 관용성, 비거리’ 향상이다.

심 시리즈에서 눈에 띄는 부분은 공기저항을 줄여 헤드 스피드를 높인 구조 디자인이다. 헤드가 공기 저항을 빠르게 뚫고 지나가도록 크라운이 높은 공기역학디자인을 접목했다. 이 과정에서 무게중심을 낮추기 위해 헤드 뒤에 스틸 무게추를 장착했다. 무게중심이 낮아야 볼의 발사각이 높아지고 보다 똑바로, 멀리 날아가는 탄도가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테일러메이드는 이 장치에 관용성 발생기(이너시아 제너레이터)라는 이름을 붙였다.

테일러메이드, 무게중심 낮춘 '심'드라이버…공기저항 줄여 헤드 스피드 UP

무게중심을 낮추는 데는 테일러메이드 우드에 적용된 컴포지트 테크놀로지(카본 복합기술)도 큰 영향을 미쳤다. 15년 동안 5세대에 걸쳐 발전한 카본 복합소재(초경량 크롬 카본)가 심 시리즈 크라운과 솔 패널에 활용됐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스피드 인젝티드 트위스트 페이스, 초박형 티타늄 역원추형 페이스, 맞춤형 레진 주입 고반발 페이스, 헤드 튜닝 알고리즘 등 테일러메이드 대표 기술도 이 제품군에 그대로 적용됐다.

SIM은 페이스가 비교적 작아 정교한 컨트롤 샷을 선호하는 골퍼에게 적합하다. SIM Max는 관용성 극대화에 초점을 맞췄다. 관용성 발생기가 관성모멘트를 높여 안정성을 높이고 높은 발사각을 만들어준다. 시리즈 중 관용성이 가장 높은 SIM Max;D는 슬라이스로 고민하는 골퍼를 위한 드로 설계가 특징이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