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도엽·이원준 8언더파…KPGA선수권 1R 공동선두

문도엽(28·사진)이 한국프로골프(KPGA)선수권대회 타이틀 방어를 위해 쾌조의 출발을 했다.

문도엽은 27일 경남 양산에 있는 에이원컨트리클럽 남·서코스(파70·6934야드)에서 열린 KPGA선수권대회(총상금 10억원) 1라운드에서 8언더파 62타를 적어 냈다. 보기 없이 이글 1개와 버디 6개를 잡는 맹타를 휘두르며 호주 동포 이원준(34)과 함께 리더보드 최상단을 꿰찼다.

올해로 62회를 맞은 이 대회는 최윤수(71)가 1987~1988년 2연패를 달성한 이후 2년 연속 우승자가 없었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컵을 들어올린 문도엽이 올해도 우승하면 31년 만에 2연패 기록을 쓰게 된다. 지난해에는 한창원(28)과 연장전을 치른 끝에 이 대회에서 생애 첫승을 수확했다. 그는 이번 대회 시작 전 치러진 프로암에서도 홀인원을 기록하는 등 좋은 기량을 보이고 있다는 평가다.

이원준은 생애 첫승을 향한 첫 단추를 잘 끼웠다. 보기 없이 버디만 8개 골라내며 문도엽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그는 코리안투어에서 아직 우승 경험이 없다.

김병근 기자 bk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