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J '한국인 맞춤형' 신제품 라인업 공개

지난해 미국 골프 의류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한 FJ(풋조이)가 2019년 새해 ‘한국인 맞춤형’ 신제품 라인업을 공개했다.

FJ는 15일 서울 용산구 서울드래곤시티호텔에서 ‘2019 FJ 쇼케이스’를 개최하며 골프화에서부터 골프 어패럴까지 다양한 신제품을 선보였다. 또 이날 행사에선 160년 역사의 FJ 브랜드를 엿볼 수 있는 럭셔리 골프화 컬렉션 ‘1857’이 국내 최초로 공개됐다. FJ는 “디자인과 핏, 소재, 컬러 등 모든 부문에서 오직 한국 시장과 한국 골퍼만을 위해 신상품을 개발했다”고 강조했다.
FJ '한국인 맞춤형' 신제품 라인업 공개

FJ 글로벌 세일즈를 책임지고 있는 스티브 게일 아쿠쉬네트 부사장은 “한국은 성장 잠재력으로 보나, 파급력으로 보나 FJ의 전체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독보적인 마켓”이라며 “올해부터는 철저히 한국 골퍼만을 위해 디자인된 어패럴로 기존과는 완벽하게 달라질 FJ 어패럴의 터닝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FJ 브랜드 홍보대사로 합류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프로 박결을 비롯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권성열 등이 오프닝 무대에 등장했다. 박결과 권성열은 앞으로 FJ 제품을 착용하고 투어를 뛰며 ‘브랜드 앰배서더’로 활약할 예정이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