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싱웨어 앵클부츠

먼싱웨어 앵클부츠

먼싱웨어 넥워머

먼싱웨어 넥워머

추운 날씨에도 열혈 골퍼들로 골프장이 붐빈다. 골프 브랜드 제조업체들은 겨울 골퍼들을 겨냥해 매년 기발한 신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골프 전용 방한용품은 나날이 진화하고 있고, 골프웨어가 등산복과 함께 일상 속으로 스며들면서 골프장 밖에서도 입을 수 있는 ‘크로스오버 웨어’의 수요가 최근 늘어나고 있다.

골프 웨어 브랜드 먼싱웨어의 여성 방한 앵클부츠는 얼핏 보면 일반 부츠와 다른 점이 없어 보인다. 은색 스터드와 버클이 달려 있어 청바지에도 어울릴 듯한 외형이다. 그러나 이 제품은 엄연히 골프화다. 스파이크리스 바닥을 부착해 미끄러운 겨울 골프장 잔디를 꽉 움켜쥔다. 먼싱웨어 관계자는 “골프장은 물론 일상생활에서도 패션용 신발로 신을 수 있도록 제작했다”고 설명했다.

타이틀리스트 핸드워머

타이틀리스트 핸드워머

방한 앵클부츠·스카프형 넥워머…일상서도 요긴하겠네

여성 스카프형 ‘넥워머’ 역시 골프장 밖에서 사용해도 전혀 어색하지 않을 아이템이다. 자석이 내장돼 모자를 착용하고도 편하게 탈부착이 가능하다. 스카프도 분리가 가능해 다양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LPGA골프웨어의 롱패딩도 거부감 없이 일상복처럼 입을 수 있어 골퍼들에게 인기를 끄는 제품 중 하나다. 성별 구분 없이 나오는 이 제품은 ‘히트 세이버’ 발열 안감으로 보온성을 강화한 제품이라는 게 제조사 측 설명이다.

아쿠쉬네트 타이틀리스트는 골프 전문 브랜드답게 겨울에도 골퍼들의 퍼포먼스를 최대한 발휘하도록 돕는 제품을 내놨다. 그중에서도 방한 장갑은 극세사 원단으로 만들어 바람을 1차적으로 차단한다. 내부에도 보온 기능이 강화된 원단을 넣어 손 온도를 유지시킨다.

장갑을 꼈다 빼기 귀찮은 골퍼들에겐 ‘핸드워머’가 제격이다. 핸드워머는 허리에 찰 수 있고 내부에 ‘핫팩’을 넣을 수 있는 공간이 있다. 골퍼들이 샷을 한 뒤 수시로 손을 넣었다 빼기 용이하다.

풋조이의 ‘윈터소프’ 골프장갑은 추위를 막아주면서도 일반 골프 장갑과 비슷한 그립력을 제공한다. 손바닥에 기능성 니트 소재가 부착돼 골프 그립을 꽉 움켜쥔다. 또 손목 밴드가 높게 적용돼 찬바람을 막아주는 효과도 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