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만에…상금 1260만엔 확보
배희경, JLPGA 첫 우승

배희경(26·사진)이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무대에서 첫 우승을 차지했다.

배희경은 20일 일본 아이치현 주쿄골프클럽 이시노코스(파72·6441야드)에서 열린 JLPGA 투어 주쿄TV·브리지스톤레이디스대회 마지막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7개를 기록하며 65타를 쳤다. 2라운드까지 2타 차 4위였던 배희경은 최종 합계 13언더파 203타로 2타 차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상금은 1260만엔(약 1억2300만원)이다.

2015년부터 일본 무대에서 뛴 배희경은 4년 만에 첫 우승을 차지했다. 배희경은 아마추어 시절인 2010년 8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LIG클래식에서 우승했고 3년 뒤 KDB대우증권클래식에서 프로 데뷔 후 첫 우승을 차지했다. 5년 만에 일본에서 우승컵을 추가하면서 프로 대회 통산 3승이 됐다.

이번 시즌 JLPGA 투어에서 한국 선수들이 합작한 우승 횟수는 5회로 늘었다. 이민영(26)이 개막전인 다이킨오키드레이디스에서 우승한 것을 시작으로, 안선주(31)가 요코하마타이어PRGR레이디스와 야마하레이디스오픈에서 우승하며 역대 한국 선수 중 최다승(25승) 타이 기록을 세웠다. 이어 신지애(30)가 이달 초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월드레이디스챔피언십 살롱파스컵에서 역전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