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형택(삼성증권?24?사진)의 돌풍은 32강에 그치지 않았다.

올해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2000US오픈테니스대회에서 시드배정선수인 세계랭킹 11위 프랑코 스쿠라리(아르헨티나)를 격파,대회 최대 파란을 일으킨 이형택은 32강전에서 세계 67위 라이너 슈틀러(독일)마저 눌러 16강에 진출했다.

이형택은 지난 81년 여자테니스의 이덕희(41)가 US오픈 16강에 오른 이후 처음으로 메이저대회 16강 고지를 밟았고 특히 2회전 문턱도 못 가봤던 한국남자테니스의 새 장을 열었다.

세계랭킹 1백82위 이형택은 3일(한국시간) 뉴욕 플러싱메도 국립테니스센터에서 계속된 대회 6일째 남자단식 3회전에서 슈틀러를 2시간21분 만에 3대 1(6-2 3-6 6-4 6-4)로 꺾었다.

1세트 첫번째 게임을 1점도 내주지 않고 따내 기선을 제압한 이형택은 빠른 서브와 저돌적인 네트플레이로 1세트를 가볍게 따내 경기가 열린 10번코트에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형택은 2세트를 내줬지만 3,4세트에서 다시 위력적인 서브가 폭발해 경기를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이형택은 16강 진출로 상금 5만5천달러,랭킹 점수 1백65점(예선통과점수 15점,라운드점수 1백50점)을 확보,세계랭킹 1백위에 가까워질 전망이다.

이형택은 16강전에서 세계 최강 피트 샘프라스(미국)를 상대하게 됐다.

샘프라스는 이번 대회에서 4대 메이저대회 최다승 기록인 14번째 우승을 노리고 있는 세계 정상급의 스타지만 불같은 상승세를 타고 있는 이형택이 후회 없는 경기를 펼친다면 승산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