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챔피언 프랑스 축구대표팀이 국제축구연맹(FIFA)이 선발한 올스타팀을 완파했다.

지난 98년 월드컵축구대회에 이어 2000유럽축구선수권을 제패한 프랑스는 17일(한국시간) 프랑스 마르세유 벨로드롬스타디움에서 열린 어린이돕기 자선경기에서 다비드 트레제게가 3골을 터뜨리는 맹활약 속에 FIFA올스타팀을 5대 1로 물리쳤다.

유럽축구선수권 이탈리아와의 결승전에서 역전골을 터뜨리며 스타로 떠오른 트레제게(22·유벤투스)는 전반 10분,27분,45분에 연속골을 넣으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고 로베르트 피레스(아스날)와 니콜라 아넬카(파리 생제르망)가 추가골을 넣었다.

FIFA올스타팀은 이탈리아의 로베르토 바조(인터 밀란)가 후반 33분 페널티킥을 성공시켜 영패를 면했다.

한국의 유상철도 나카타 히데토시(일본) 카를로스 둥가(브라질) 등 세계적인 스타들과 함께 FIFA올스타팀에 선발돼 후반에 활약했으나 득점은 하지 못했다.

이날 경기에서 나온 2백만달러의 수익금은 유엔이 운영하는 SOS마을의 고아들을 위해 쓰여진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