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한국경제

한경 해외주식라운지

해외 주식투자의 모든 것!
글로벌 증시 뉴스와 정보, 정확한 분석을 볼 수 있는 한경의 '해외주식라운지'입니다.

베일리 기포드 "넥스트 테슬라는 모더나·일루미나"

테슬라의 오랜 주주인 영국 자산운용사 베일리 기포드가 '넥스트 테슬라'로 바이오주인 모더나와 일루미나를 꼽았다. 중국 주식 중에서는 식료품 배달 관련주인 메이투안과 핀둬둬의 전망이 밝다고 봤다. 톰 슬레이터 베일리 기포드 미국 주식책임자는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금융전문지 배런즈와의 인터뷰를 통해 "모더나는 넓게 응용 가능한 플랫폼 기술을 갖고 있다"며 "유전자 시퀀싱(염기서열 분석) 머신을 …

번스타인 "애플, 110달러 밑으로 내려가기 전까지 사지 마라"

지난해 81% 치솟았다가 올 들어 정체기에 접어든 애플에 대해 "아직 투자할 때가 아니다"라는 주장이 월가에서 나왔다. 애플 주가가 110달러 밑으로 떨어지기 전까지는 투자를 삼가라는 조언이다. 22일 미국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투자회사 번스타인의 토니 사코나기 연구원은 지난 21일 "애플의 실적이 부진하기 때문에 지금이 투자 적기라는 생각이 들 수 있지만 여전히 진입하기에 적절한 가격이 아니…

세계 최대 헤지펀드 CIO "개미의 증시 투자, 이미 정점 지나"

세계 최대 헤지펀드인 브릿지워터의 최고투자책임자(CIO)가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이 급등할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개인 투자자들의 증시 투자 규모가 이미 정점을 찍었으며 앞으로는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밥 프린스 브릿지워터 공동 CIO는 21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1970년대에 있었던 거대 인플레이션이 이번에 재발할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고 …

BofA “원유 공급, 수요 못 따라가…유가 100달러 간다"

국제유가가 배럴당 100달러까지 올라갈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경기 회복으로 수요는 살아나는데, 공급 확대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와 탈탄소화 움직임으로 인해 제한되고 있어서다. 21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뱅크오브아메리카(BofA)는 석유 수요가 공급을 초과하면서 2022년까지 국제유가가 배럴당 100달러 선을 회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BofA는 수요 쪽에서 유가를 끌어…

美주식투자 성장주 일변도에서 벗어나 소재 산업재 금융에도 눈돌릴때

2021년 하반기 S&P500 밴드를 4000~4350포인트로 예상한다. 현재 S&P500의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은 21.4배로 밸류에이션 부담이 있는 상태다. 역사적으로 수익률과 PER의 역의 상관관계를 고려해봤을 때, 지난해 같은 호조세를 기대하기는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대단위 양적완화로 구축된 미국 중앙은행(Fed)의 현재 대차대조표 크기는 위험자산 전반의 밸류에이션을 …

먼미래를 보면, 미국 주식에 투자해야 하는 이유.

고윤상 2021.05.06 16:41 조회 535 공감 0

안녕하세요 증권부 기자 고윤상입니다.

요즘 뒤늦게 커뮤니티와 증권업계에서 공유되는 사진이 하나 있습니다.

 

이 사진인데요. 기술확산점에 관한 자료입니다. 사실 이 자료는 2017년 미래창조과학부(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내놓은 '기술이 세상을 바꾸는 순간'이라는 책자에들어가 있는 내용입니다. 이미 4년전에 나온 자료지만 사실 몇가지를 제외하곤 큰 흐름이 바뀌지 않았네요.

 

결국 어떤 나라에서 어떤 혁신기업이 나오는지에 관련된 내용이기 때문인데요..

우리가 미국 주식에 꾸준히 관심을 가져야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4년전이나 지금이나 그 추세는 바뀌지 않았으니 말이지요.

당시 자료는 

 

보도자료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 (msit.go.kr)

 

이 링크에서 찾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금융 서비스와 관련하여 운영원칙에 맞지 않는 게시글의 경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은 제한합니다.

자본시장 및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제176조 2항에 해당하는 시세조종행위 및 허위사실 유포 시, 10년 이하의 징역과 위반행위로 얻은 이익 또는 회피한 손실액의 1배 이상 3배 이하에 달하는 벌금 등에 처할 수 있습니다.

불건전 게시물에 현혹되어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주시고, 불공정거래는 금융감독원과 한국거래소에 신고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