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상장기업들의 불성실 공시가 최근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시 사항을 불이행하거나 투자 결정에 영향을 미칠 만한 내용을 뒤늦게 알리는 등의 사례가 많아지면서 개인투자자들이 피해를 입을 것이란 우려가 크다.

2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올 들어 이날까지 총 70개 기업이 불성실공시법인으로 지정되거나 지정예고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 늘었다.

코스닥 기업인 는 지난해 10월 기업의 경영권을 넘기는 주식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기업 운영자금을 마련한다는 명목으로 자사주 처분 및 유상증자 공시도 발표했다. 공시 직후 주가는 이틀간 40% 가까이 뛰었다. 하지만 실제 이 공시는 실행되지 않았다. 주가도 제자리로 돌아왔다. 이후 불성실공시법인으로 지정됐다.

이노시스는 횡령·배임 혐의 사실을 공시하지 않았다가 뒤늦게 밝혀지면서 지난 2월 불성실공시법인으로 지정됐다. 작년 말 전 대표가 횡령·배임 혐의로 고소됐음에도 이 사실을 늦게 공시했다. 이노시스는 현재까지도 주식거래가 정지된 상태다.

와의 영업 비밀 침해 관련 소송을 제때 공시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은 주가 변화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암 관련 제1상 임상시험 계획을 뒤늦게 알려 각각 불성실공시법인으로 지정예고됐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