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뱅크먼 프리드(SBF) 전 FTX CEO는 FTX가 새로운 FTX토큰(FTT)를 발행해 채권자와 예금자에게 나눠줘야한다는 주장에 "생산적인 방식이 될 것"이라고 동의했다.

9일(현지시간) 렌 노이어 CNBC 크립토 트레이더 호스트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FTX가 새로운 FTT를 발행해 채권자와 예금자에게 나눠준 다음 발생한 수익의 100%를 토큰 홀더에게 나눠주면 FTX는 세계 최대의 거래소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SBF는 "이러한 방법이 생산적인 방식이 될 것이라는 생각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며 "관련자들이 그렇게 해주기를 희망한다"고 답변했다.
SBF "FTX가 새로운 FTT 발행하기를 희망"


<블록체인·가상자산(코인) 투자 정보 플랫폼(앱) '블루밍비트'에서 더 많은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황두현 블루밍비트 기자 cow5361@bloomingbit.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