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채권발행 56조7천억원…금리 하락에 2조원 늘어
글로벌 긴축 속도 조절 기대가 커지고 금융당국의 시장 안정 대책이 시행되면서 채권금리가 하락하자 지난달 채권 발행 규모가 직전 달보다 2조원 늘었다.

금융투자협회가 9일 발표한 '11월 장외채권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채권 발행 규모는 56조7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10월보다 2조원 증가한 수치다.

특수채(2조6천억원)와 자산유동화증권(ABS)(1조1천억원) 등을 중심으로 채권 발행이 늘었다.

회사채 발행 규모는 자금시장 경색 여파 등으로 전월 대비 9천억원 감소한 2조8천억원을 기록했다.

AAA등급 발행은 전월과 비교해 5천억원 증가했으나 AA등급은 1조2천억원 감소해 신용등급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지난달 회사채 수요예측은 4천100억원 규모로 지난해 같은 달(5천70억원) 대비 970억원 줄었다.

다만 수요예측에 참여한 금액은 총 1조4천1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8천210억원) 대비 5천800억원 증가했다.

이에 따라 수요예측 참여 규모를 수요예측 규모로 나눈 참여율은 341.7%로 이 기간 179.8%포인트 증가했다.

수요예측 미매각은 발생하지 않았다.

유통시장 역시 점차 개선되는 흐름을 보였다.

지난달 장외 채권거래량은 직전 달보다 19조2천억원 증가한 329조3천억원이었다.

다만 일평균 거래량은 전월보다 1조4천억원 감소한 15조원으로 집계됐다.

개인 투자자는 안정적인 고금리 채권을 선호하며 회사채와 기타 금융채(여전채), 특수채, 국채, 은행채 등을 2조4천억원 순매수했다.

외국인 투자자는 국채 1조9천억원, 통안채 5천억원, 은행채 1조2천억원 등 총 4조2천억원을 순매수했다.

지난달 말 기준 외국인의 국내 채권 보유 잔고는 10월보다 8천억원 증가한 232조1천879억원이었다.

금투협은 "지난달 초 금융지주사의 유동성 지원 발표와 환율 하락, 미국 10월 소비자물가지수(CPI) 호재 등으로 국내 채권금리가 큰 폭 하락했다"며 "중순 이후 정부의 다양한 금융시장 안정 대책과 금융통화위원회의 베이비스텝(기준금리 0.25%포인트 인상) 등으로 추가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