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마켓PRO 텔레그램을 구독하시면 프리미엄 투자 콘텐츠를 보다 편리하게 볼 수 있습니다.

고수들의 포트폴리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투자수익률 상위 1% 이내의 초고수들이 가상자산 위믹스의 상장폐지가 임박한 데 따라 급락하고 있는 를 대거 사들이고 있다. 반면 네옴시티와 우크라이나 재건 이슈와 모두 연관이 있는 건자재기업 는 팔아치우는 중이다.

미래에셋엠클럽에 따르면 미래에셋증권 계좌로 주식을 매매한 수익률이 상위 1% 안에 든 고수들은 8일 오전 10시까지 위메이드를 가장 큰 규모로 순매수했다.
[마켓PRO] 가처분 신청 기각된 위메이드 '줍줍' 나선 초고수들
전날 밤 법원이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들이 위믹스 상장폐지를 결정한 효력을 정지시켜 달라는 위메이드의 가처분 신청을 기각한 데 따라, 위메이드는 이날 장 초반 20% 넘는 급락세를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초고수들은 이 같은 급락세를 오히려 저가 매수의 기회로 삼은 모습이다.

고수들의 순매수 규모 2위는 이었다. 화물연대 파업으로 중단된 철강제품의 출하가 전날부터 일부 재개됐다는 소식이 고수들을 자극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어 , , 순으로 고수들의 순매수 규모가 컸다.
[마켓PRO] 가처분 신청 기각된 위메이드 '줍줍' 나선 초고수들
반면 고수들은 에스와이를 가장 큰 규모로 팔고 있다. 이 회사는 건자재 기업으로, 사우디아라비아 네옴시티 프로젝트 테마와 우크라이나 재건 테마에 모두 포함돼 있다.

에스와이에 이어 , , , 순으로 고수들의 순매도 규모가 컸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