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방역 규제를 대폭 완화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8일 국내 화장품주가 일제히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날 오전 9시38분 현재 는 전일 대비 1240원(14.24%) 뛴 9950원에 거래되고 있다. 같은 시각 (8.85%), (5.86%), (2.67%), (2.61%), (2.45%), 잉글우드랩(2.42%), (1.86%)., (1.59%) 등도 오르고 있다.

앞서 전일 중국은 고강도 제로 코로나 정책의 일환인 '상시적 전수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폐지했다.

중국 국무원은 이날 10가지 '방역 추가 최적화 조치에 대한 통지'를 발표하고 "행정 구역을 기준으로 한 전원 PCR 검사를 하지 않고 PCR 검사 범위를 더욱 좁히고 빈도를 줄일 것"이라고 밝혔다.

그간 중국은 감염자를 저인망식으로 걸러내기 위해서 특정 도시나 구 주민 전체에 대해 1∼3일에 한 번씩 상시로 PCR 검사를 받도록 했는데 이를 사실상 없앤 것이다. 아울러 코로나19 무증상 또는 경증 감염자는 시설격리 대신 재택치료를 허용하기로 했다.

신민경 한경닷컴 기자 radi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