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株, 내년 상반기 주가 상승할 것"-신한
신한투자증권은 7일 반도체 업종에 대해 주문 확대와 주당순이익(EPS) 평가가 개선되는 내년 상반기, 주가 상승 흐름을 보일 것이라며 투자의견 '비중 확대'를 제시했다.

최도연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 를 제외한 모든 메모리 반도체 업체들의 4분기 실적은 적자 전환할 것"이라며 "메모리 생산업체의 연말 재고는 10~12주 수준에 도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내년 1분기까지 생산업체의 재고가 증가할 것"이라며 "재고 때문에 메모리 가격은 내년 2분기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최 연구원은 낸드에 대해 "내년 상반기에 낸드 가격이 25~30% 더 떨어지면 낸드 가격이 차상위(세컨드티어) 기업들의 현금 원가 수준에 도달할 것"이라며 "업황 반등 시점과는 별개로 내년 상반기엔 낸드 가격 지지선이 형성될 수 있다"고 말했다. 현금 원가는 제조원가에서 고정비와 감가상각비를 제외한 원가를 뜻한다.

그는 삼성전자와 에 대해 "내년 상반기 주문이 늘어나고 향후 12개월 EPS에 대한 시장전망치가 더 떨어지지 않는 시점에서 주가가 오르기 시작할 것"이라며 "실적은 여전히 나쁘지만, 출하량 회복 등 긍정적 요인을 찾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SK하이닉스에 대해선 "주당순자산가치(BPS·기업의 순자산을 발행 주식수로 나눈 것)가 떨어지며 주가가 더 내려갈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진영기 한경닷컴 기자 young71@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