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지수가 한 달여 만에 2400선 밑으로 내려앉았다. 내년 미국의 최종 기준금리 수준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진 데다 외국인 자금이 다시 중화권 증시를 향하면서 국내 증시를 짓눌렀다. 올해는 ‘산타랠리(연말 연초 주가가 상승하는 현상)’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분석도 나온다.
베어마켓 랠리 끝나나
6일 코스피지수는 1.08% 하락한 2393.16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 2400선을 밑돈 것은 지난달 8일(2399.04) 후 약 한 달 만이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960억원, 3083억원어치를 순매도하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짐 싸는 외국인…'산타랠리' 물 건너가나
예상외로 견조한 미국의 경제 지표가 발표되면서 미국 중앙은행(Fed)의 최종 금리 수준이 예상치보다 상향될 수 있다는 전망이 확산한 영향이 컸다. 미국 공급관리협회(ISM)에 따르면 지난달 비제조업(서비스)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6.5로 시장 전망치(53.7)는 물론 10월(54.4)을 웃돌았다. 이 때문에 시장에선 최종 금리 수준이 연 5%를 넘어설 것이란 전망이 힘을 받고 있다.

3연임에 성공한 시진핑 주석의 독재를 우려해 중국을 빠져나가던 외국인 자금이 다시 유턴하고 있는 상황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지난 10~11월 유가증권시장에서 7조원 넘게 순매수하던 외국인은 이달 들어 ‘팔자(7620억원어치 순매도)’로 돌아섰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중국의 방역 정책 완화 소식이 전해진 뒤 외국인은 중국 증시에 투자하고 한국 증시에선 돈을 빼는 현상이 뚜렷하게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대부분 하락세를 보였다. 는 1.82% 하락한 5만9200원에 거래를 마치며 한 달 만에 다시 ‘5만전자’로 내려앉았다. 도 장중 52주 신저가를 경신했다. 금리 인상에 민감한 (-3.13%)와 (-3.45%)의 하락폭도 컸다.
‘산타랠리’ 멀어지나
그동안 증시 랠리를 주도했던 반도체와 2차전지에 대한 차익실현 물량도 쏟아지고 있다. 기관투자가는 이달 들어 (순매도 1위)을 1500억원어치 팔아치웠다. 도 각각 930억원, 770억원어치 순매도했다. 같은 기간 외국인은 SK하이닉스(2830억원)와 삼성전자(1760억원)를 가장 많이 순매도했다.

증권가에서는 올해 산타랠리가 찾아올 가능성에 대해 회의적인 전망을 내놓고 있다. 코스피지수는 지난 9월 말부터 11월 11일까지 42일간 이미 15% 상승했다. 올 들어 나타난 반등세가 모두 10% 수준을 넘지 못했던 것을 감안하면 가장 강한 반등이었다. 이후 8월 고점(2546)을 넘지 못하고 박스권으로 접어들었다.

지수가 두 달간 반등하면서 코스피지수의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도 이미 저평가 국면을 벗어났다. 허재환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투자자의 차익실현 압박이 커지는 구간으로 접어들면서 추가 상승 시도는 약해질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오는 13일 발표되는 미 11월 소비자물가지수(CPI), 15일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를 소화하기 전까지 당분간 증시는 박스권 수준의 등락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FOMC 전까진 지수 방향성을 추종하는 투자는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