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마켓PRO 텔레그램을 구독하시면 프리미엄 투자 콘텐츠를 보다 편리하게 볼 수 있습니다.

마켓 트렌드 | AI의 12월 자산배분
[마켓PRO]AI의 픽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팔고, 메타플랫폼스 보잉 매수"
인공지능(AI) 기반 포트폴리오를 활용해 미국 뉴욕증시에서 월배당 상장지수펀드(티커명 MPAY)를 운용하는 아크로스테크놀로지스는 12월 포트폴리오 조정에서 미국 국채 등 안전자산 위주의 편입을 유지했다. 미국 주식에선 기술주인 테크 분야 비중을 축소, 자본재·헬스케어·미디어·엔터 관련 종목을 대거 담은 것으로 나타났다.
[마켓PRO]AI의 픽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팔고, 메타플랫폼스 보잉 매수"
12월 포트폴리오 조정: 초단기채로 현금성 자산 확보+미국 국채 비중 유지
아크로스는 12월 포트폴리오 조정에서 미국 국채에 집중하는 경향을 유지했다. 그중에서도 초단기 미국 국채(T-BILL)가 50% 비중을 차지했으며, 그 뒤를 미국 주식(25.3%), 20년 이상 만기의 미국 국채(24.7%)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T-BILL이 4개월 연속으로 자산 배분 비중 1위를 차지하는 등 여전히 안전자산 위주로 편입하는 기조를 유지했다. 이는 현금성 자산을 충분히 확보함으로써 주식과 채권시장 변동성을 관리하기 위함으로 보인다. 나아가 미국 국채 중에서 만기 20년 이상의 장기채에 집중하고 있다. 확정 금리가 높게 형성된 장기채 수요가 향후 확대될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미국 주식 비중도 두 달 연속 약 25% 비중을 유지했다. 이는 가파른 금리 인상 등 대내외 불확실성 속에서도 종목별 펀더멘털이 견조한 것으로 본 것.
[마켓PRO]AI의 픽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팔고, 메타플랫폼스 보잉 매수"
미국 주식을 섹터별로 따져보면 비중이 가장 높은 섹터는 1) 자본재(14.48%), 2) 헬스케어 장비 및 서비스(13.09%), 3)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12.97%) 순이었다.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등 테크 분야 섹터가 전월(26.30%) 대비 비중이 상당히 축소됐다는 점이 눈에 띈다. 이외에도 지난달 편입에서 제외됐던 미디어 및 엔터테인먼트 섹터 비중(9.58%)이 확대되기도 했다.
[마켓PRO]AI의 픽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팔고, 메타플랫폼스 보잉 매수"
미국 주식 중에서 개별 주식의 비중을 따져보니 아마존, (페이스북), 오라클, , CVS헬스 순으로 나타났다. 아마존을 제외한 나머진 종목들은 새롭게 편입되거나 비중이 확대됐다.
[마켓PRO]AI의 픽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팔고, 메타플랫폼스 보잉 매수"
[마켓PRO]AI의 픽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팔고, 메타플랫폼스 보잉 매수"
개별 주식 비중을 전달과 비교해보면 12월 들어 비중을 가장 많이 확대한 종목으로는 메타, , , , 오라클 등이 꼽혔다.

반면 지난 달 비중이 가장 높았던 는 12월 편입 종목에서 제외됐다. 이 외에도 , 프록터&갬블, 가 전월 대비 비중을 가장 많이 축소한 상위권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